마산항 부두 크레인에서 작업하던 40대 추락해 숨져
마산항 부두 크레인에서 작업하던 40대 추락해 숨져
  • 연합뉴스
  • 승인 2020.10.17 0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전 9시 54분께 경남 창원시 성산구 귀곡동 마산항 5부두 크레인에서 김모(46) 씨가 20m 아래 바닥으로 추락했다.

김 씨는 심정지 상태에서 병원으로 긴급이송됐으나 숨졌다.

김 씨는 크레인에 올라가 와이어에 윤활유를 바르는 작업을 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목격자와 부두 관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원인을 파악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