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 수태율 돕는 ‘코팅 베타카로틴제’ 국내 최초 개발
한우 수태율 돕는 ‘코팅 베타카로틴제’ 국내 최초 개발
  • 이웅재
  • 승인 2020.10.20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축산연구소 특허등록
누보비앤티에 기술이전
경남도가 암소의 수태율 개선을 돕는 천연색소 ‘코팅 베타카로틴제’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도 축산연구소는 암소의 수태율 개선에 도움이 되는 ‘코팅 베타카로틴제’를 국내 최초로 개발에 성공해 이달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도는 올해 8월 ‘코팅 베타카로틴제’에 대한 특허등록을 마치고, ㈜누보비앤티에 기술을 이전했다.

㈜누보비앤티는 경남도 도유특허 통상실시계약에 따라 소정의 실시료를 납부하고 제품명 카우틴의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축산연구소는 농가에서 사용하는 시판 베타카로틴제를 실제 한우에 먹일 경우 혈중농도가 낮게 나타나는 등 반추위내 분해가능성을 제기했다.

도내 한우 암소 200두에서 채취한 혈중 베타카로틴 농도가 평균 0.46mg/ℓ의 결핍수준으로 체내 베타카로틴 유지에 문제가 있어 연구에 착수했다.

이후 3년간의 연구 끝에 소 반추위내 분해되지 않는 소재를 활용한 코팅기술을 접목해 코팅 베타카로틴제를 개발했다.

베타카로틴은 식물체에 존재하는 천연색소로서 특히 암소의 번식기관(난소 및 자궁)에 항산화제로 작용한다. 일반적으로 소는 방목지에서 생풀을 뜯어먹으면 베타카로틴을 섭취할 수 있으나 대부분의 번식우는 풀대신 볏짚을 먹고 있어 혈중 베타카로틴농도가 0.5mg/ℓ전후로 결핍수준인 실정이다.

베타카로틴은 소의 임신유지에 관여하는 황체(黃體)의 구성성분으로 베타카로틴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으면 황체유지가 어려워 수태율감소 및 유사산으로 이어질 수 있다.

반추위는 소 사료의 60%를 미생물에 의해 분해시키는 소화기관으로 베타카로틴이 반추위에서 분해되면 그 효능은 약해진다. 이에 반해 ‘코팅 베타카로틴제’는 반추위를 우회해 소장에서 흡수돼 기존 베타카로틴제보다 효과가 높아진다.

축산연구소는 베타카로틴제에 비해 코팅 베타카로틴제의 혈중 베타카로틴농도는 1.8배 높고, 1일 300mg(제품기준 100g)씩 먹일 경우 2주 이내에 혈중 적정최저선(1.5mg/L)에 이르고, 분만 3주전부터 6주간 먹이면 효과를 볼 수 있어 경제적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수정란이식용 저수태우를 코팅 베타카로틴 급여군과 비급여군으로 나눈 6개월간 수태율 시험에서 급여군(34%)이 비급여군(25%)에 비해 35% 개선효과를 보였으며, 인공수정 한우를 이용한 수태율 조사에서도 급여군이 비급여군보다 14%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진우 경남도 축산연구소장은 “도 축산연구소에서 개발한 사료첨가제가 제품으로 나와 그 의미가 크다”며, “수태율 향상에 따른 소 공태일수를 줄여 번식회전율을 높일 수 있어 한우와 젖소농가의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웅재기자

 
경남도가 암소의 수태율 개선에 도움이 되는 반추위 비분해성 베타카로틴인 ‘코팅 베타카로틴제’를 국내 최초로 개발에 성공, ㈜누보비앤티에 기술을 이전했다. ㈜누보비앤티는 제품명 카우틴을 이달 말 출시하고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