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한전의 약속 이행 불가 철회 잘 한 일이다
[사설]한전의 약속 이행 불가 철회 잘 한 일이다
  • 경남일보
  • 승인 2020.10.26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공사는 밀양 765㎸ 송전탑 사태 당시였던 2014년에 전력인프라 구축사업을 밀양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에 추진하겠다고 밀양주민과 약속했었다. 이 사업은 총 10만 1702㎡ 부지에 변전소(4000㎡)와 자재창고(3만3002㎡), 에너지 저장소 또는 열병합발전소(3만1700㎡), 유통센터(3만3000㎡) 등을 짓는 계획이었다.

그런데 한전이 지난해 12월 LH측에 “변전소 부지 외 다른 시설은 사업 추진이 불가하다”며 사업 추진 불가 입장을 통보했다. 일방적으로 약속을 파기한 것이다. 한전이 밀양을 기만하고, 우롱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지역민의 분노가 하늘을 찔렀다. 밀양과 한전 간에 또다시 한바탕 전쟁(?)이 예고됐다. 송전선과 송전탑 설치를 놓고 2008년부터 2014년까지 2명이 분신·음독으로 사망하고, 많은 부상자가 속출했던 극한 분쟁이 되풀이 될 뻔 했다.

그렇지만 다행스럽게도 한전 김종갑 사장이 전력인프라 사업에 대해 약속대로 이행하겠다는 뜻을 밝힘으로써 큰 불상사를 막을 수 있게 됐다. 지난 22일 열린 국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김해을)이 ‘한전이 밀양 주민에게 약속한 나노산단 내 시설 유치를 위한 부지 매입 이행’을 촉구한 자리에서 김 사장은 “애초 약속대로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국감자리에서 한전 사장이 약속을 이행하겠다고 해 사태는 일단락됐지만 한전의 일방적인 사업 철회 통보는 비난 받아 마땅하다. 감사원의 재검토 지적 등 변화된 여건 때문이었다고 이유를 댔지만 이는 구차한 변명일 뿐이다. 한전의 이같은 조치는 밀양주민들을 분노케 했을 뿐 아니라 정부와 공공기관에 대한 불신만 더 높이는 꼴이 됐다.

어찌됐던 한전이 나노국가산단에서 전력인프라 사업을 이행하겠다고 밝힌 만큼 정상대로 추진될 것이 기대된다. 이로써 극한 분쟁은 막았다. 바라는 것이 있다면 사업이 좀 더 빨리 추진됐으면 한다. 한전의 전력인프라 사업은 나노국가산단의 활성화는 물론 지역경제발전에도 크게 기여하는 현안 사업이다. 밀양에서는 한전의 전력인프라 사업에 거는 기대가 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