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인천공항, MRO사업 계속 고집하면 추해져
[사설]인천공항, MRO사업 계속 고집하면 추해져
  • 경남일보
  • 승인 2020.10.26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의 MRO사업(항공기정비업) 추진에 대해 정부가 반대를 분명히 했다. 지난 22일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의 인천공항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토교통부 김상도 항공정책실장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직접 MRO 사업을 시행하는 것은 안 된다”고 했다. 정부가 또다시 인천공항공사의 MRO 사업 진출 불가함을 재확인했다.

이날 국감에서 김 실장이 내놓은 인천공항의 MRO사업 진출이 불가하다는 이유가 너무 많았다. 무엇보다도 인천공항공사가 MRO 사업을 하는 것은 법률에 배치돼 불가하다는 것이다. 또 국가전략산업인 항공우주산업의 국제경쟁력을 크게 약화시킨다고 했다. 특히 국가균형발전에 역행하는 행위로서 국가전체발전에도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게다가 민간사업영역 침해에 해당되는 것으로서 공기업인 인천공항공사가 할 수 있는 사업이 아니라는 점도 지적했다. 그럼에도 인천지역 여야 국회의원들은 인천공항공사의 MRO 사업 추진을 계속 고집하고 있다. 심지어 법률까지 억지로 개정하면서까지 추진하려고 하고 있다. 국회의원이라면 지역적인 이익 보다는 국가 전체의 이익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 그런데도 인천지역 국회의원들은 국가 전체 이익 보다는 자신들의 지역구 이익을 먼저 생각하는 소지역이기주의에만 빠져 있다. 편협적인 생각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이들 국회의원들의 자질도 의심된다.

인천공항공사의 MRO사업 추진은 국가 핵심 인프라사업에 대한 중복투자로 혈세를 낭비할 뿐만 아니라 국가균형 발전시책에 역행하며, 국가전략 사업의 대외 경쟁력 확보도 어렵다는 전문가의 진단도 이들에게는 ‘우이독경’이다. 그리고 인천공항에서 MRO 사업을 추진하게 되면 현재 공정률은 40%에 이르고 있는 사천 MRO 사업도 직격탄을 맞아 모두 공멸할 것이 뻔한데도 이들은 아랑곳하지 않는다. 인천공항공사의 MRO 사업 진출이 국가 MRO 사업 전체를 약화시킬 것이 불 보듯 뻔한데도 계속 추진하겠다는 것이 너무 추해 보인다. 이제 인천지역 의원들은 인천공항공사의 MRO 사업 추진을 포기해야 할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