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월의 마지막 날 하동 정두수 전국가요제 개최
시월의 마지막 날 하동 정두수 전국가요제 개최
  • 최두열
  • 승인 2020.10.26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착순 340명 무료 입장권 배부

한국 가요계의 거장 하동출신 작사가 삼포(三抱) 정두수(1937∼2016) 선생의 음악적 업적을 기리는 제9회 하동 정두수 전국가요제가 시월의 마지막 날인 31일 오후 7시 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개최된다.

정두수 전국가요제는 정두수 선생을 추모하고 가요제의 위상을 높여 대한민국 명품가요제로서 예술의 고장 하동을 알리고 참신한 신인을 발굴하고자 올해 9회째 개최되고 있다.

작사가 정두수 선생은 1937년 고전면 성평리에서 태어나 부산 동래고와 서라벌예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하고, 1961년 국민재건운동본부가 주최한 시(詩) 현상 공모에서 ‘공장’으로 당선됐다.

1963년 가요 ‘덕수궁 돌담길’로 대중가요 작사가로 데뷔한 이후 이미자의 ‘흑산도 아가씨’, 남진의 ‘가슴 아프게’, 나훈아의 ‘물레방아 도는데’, 문주란의 ‘공항의 이별’, 정훈희의 ‘그 사람 바보야’, 은방울 자매의 ‘마포종점’ 등 3500여곡을 작사했다.

2016년 8월 향년 80세로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창작에 대한 열의를 놓지 않았으며, 마지막 제자이자 작곡가인 가수 정음을 통해 유작 ‘작심삼일’과 ‘자존심’을 남겼다.

정음의 정두수 헌정곡 ‘섬진강 19번 도로’라는 노랫말에는 정두수 선생이 등장하고 있으며, 현재 전국 13곳에 정두수 선생의 노래비가 세워져 있다.

정두수 전국가요제는 지난 6월 28일 예심을 거쳐 알프스하동섬진강문화재첩축제 때 본선을 열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재첩축제가 취소됐지만 정두수 선생을 기리는 마음과 축제의 연속성을 위해 제13회 하동예술제 기간에 전국가요제 본선을 개최하기로 했다.

본선 참가자 중 대상 1명에게는 가수 인증서와 함께 상금 500만원이 주어지고, 금상 200만원, 은상 50만원, 동상 30만원, 인기상 20만원의 상금이 지급된다.

한편 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 하동지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행사 당일 340명만 입장시키기로 하고, 지난 22일부터 하동문화예술회관에 있는 하동지회에서 선착순으로 무료 입장권을 배부하고 있다.

최두열기자

 

제8회 정두수 가요제(2019년 행사 사진) /사진제공=하동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