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대박물관-진주시, 진주 근현대 사진 전시회
경상대박물관-진주시, 진주 근현대 사진 전시회
  • 강민중
  • 승인 2020.10.26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현대 사진·지도·문서 등 100여점 선봬
오는 12월 31일 경상대학교박물관 1층

경상대학교 박물관(관장 차영길)은 진주시와 공동으로 ‘진주 100년, 사진을 보다’ 특별전을 마련한다.

전시는 26일부터 12월 31일까지 경상대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열린다. 전시회 개막식은 26일 오후 1시 30분 개최한다. 이 공동전시는 진주시청 진심 1949 갤러리에서 지난 9월에 진행된 바 있다.

경상대박물관은 “이번 전시에서는 진주시청 1차 전시를 바탕으로, 경상대학교박물관과 진주시가 확보한 새로운 엽서·사진 등 진주의 근현대 관련 자료 100여 점을 공개한다”면서 “일제강점기부터 지난 100년간 진주 도시의 변화를 살펴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전시는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의 유진 초이의 실존 인물인 조지 포크, 진주 재정관보였던 키타가와, ‘무정’의 춘원 이광수가 향했던 진주 근대로의 길을 재조명했으며, 그들이 바라보았을 진주의 옛 모습을 전시한다.

또한 진주시와 경상대에서 수집한 여러 사진과 지도를 통해 근현대 진주의 주요건물의 위치를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경상대박물관은 이번 전시와 관련해 11월 25일 진주박물관에서 우석대학교 조법종 교수를 초청,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의 실존 인물 조지 포크의 진주 관련 기록에 대한 초청강연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차영길 박물관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근대 진주의 아름다움을 느끼고 나아가 그 속에서 진주의 오늘과 미래를 바라보는 전시가 되길 바란다”면서 “여러분이 간직한 우리 고장의 값진 이야기가 미래에 새로운 기록으로 남도록 공유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권순기 총장은 “경상대는 이번 전시를 계기로 우리 지역에 대한 자료를 더 발굴하고, 연구해 나갈 예정”이라며 “그러한 과정에서 지역민들과 소통하고 진주시와 지역박물관, 유관기관들과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민중기자 jung@gnnews.co.kr

 

1960년대 칠암동 옛 모습(경상대기록관 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