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비움나무
[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비움나무
  • 경남일보
  • 승인 2020.10.2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움나무




비움 나무



이리 텅 비었는데

그 많은 노래를 불렀다는 거니

내게 보냈던 그 눈부셨던 시들이

가슴 뼈 사이를 훑어 내리던 어둠이었다고?



-신정순(시인, 미국시카고 디카시연구회장)



살점을 도려내는 듯한 통증을 누른 채 뜨겁게 불렀던 노래가 시가 되었다는 것이다. 여기, 쓰러진 한 그루 나무 앞에서 망연자실하는 시인이 있다. 이는 시 쓰기의 고통을 그려내고자 하는 시인의 자화상인 지도 모른다. 땅속에 붙박여 태양을 따라 스스로 길이 되어 걸어간 시인의 행적이라고 해도 좋겠다.



미세한 물관을 따라 봄마다 싹을 피우고 짙푸른 잎 사이로 꽃향기를 던진 여름을 돌아 마른 계절이 오면 온몸을 가두어 열매를 맺었던 것. 그러니까 일상을 온통 예술로 채웠으니 비움은 곧 채움이라는 결과에 이른다. 무서리 내리는 시월의 끝을 바라보며 서정주 시인의 ‘국화’를 받아든다. ‘한 송이의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봄부터 소쩍새는 그렇게 울었나보다’ 그렇게 꽃을 피웠나보다.



천융희 시와경계 편집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