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권 해상풍력 민관협의회 발족
남해권 해상풍력 민관협의회 발족
  • 정만석
  • 승인 2020.10.29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는 ‘경남 남해권 해상풍력 민관협의회’를 발족했다고 29일 밝혔다.

어민대표 19명을 포함해 도와 어업인단체, 전문가 등 35명 안팎으로 구성됐다.

협의회는 앞으로 매달 1차례 회의를 개최해 해상풍력으로 인한 어업 영향과 해양환경 공동 조사, 선진사례 견학 등으로 수산업과 해상풍력 간 갈등 해소와 상생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협의회 공동위원장에는 박종원 경제부지사와 김덕철 통영수협 조합장이 선임됐다.

도 관계자는 “해상풍력단지 조성은 어민 동의 없이는 진행할 수 없는 사업이다”며 “무엇보다 어민과 상생하는 방안 마련 등 주민 수용성 확보가 선결돼야 할 과제라고 판단해 어업과 해상풍력이 상생하는 방안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만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