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왕봉]숀 코너리
[천왕봉]숀 코너리
  • 경남일보
  • 승인 2020.11.04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재모 (논설위원)
지난주 타계한 ‘007 히어로’ 숀 코너리에겐 재밌는 일화가 많다. 체격이 좋고 볼 감각이 뛰어나 배우 생활 초창기 축구 명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입단할 기회가 있었다는 것 따위다. 90 생애에 누군들 숨은 얘기가 없을까마는 ‘세기적 미남’에다 그야말로 전설적 스타여서인지 그에 얽힌 일화들이 사후에 새삼 떠돌고 있다.

▶영화 ’반지의 제왕’ 간달프 역을 제의받고 거절했다는 일화는 영화인들 사이에는 꽤 알려진 얘기다. 1999년 당시 뉴라인 시네마는 영화수입의 10~15%의 개런티 지불을 제안했다. 만약 응했다면 약 4050억 원을 받았을 거다. 하지만 그는 촬영 기간 18개월 동안의 뉴질랜드 체류가 부담되어 거부했다는 것. 돈보다 삶의 질을 택한 것이다.

▶007 첫 작품부터 내리 6편에 제임스본드로 출연하여 세계적 명성과 부를 얻었지만 007을 스스로 벗어버린 비화도 있다. 배우로서의 이미지가 007역에 매몰되는 게 싫다며 배역을 던지고 과감히 홀로서기를 택한 거다. 하여 그는 ‘더록’ ’붉은 10월’같은 명작으로 변신에 성공했다.

▶연기 중의 안면 부상 흉터로 자칫 위험해진 배우 생명을 수염으로 살렸다는 풍문은 놀랍다. 나이 들면서 사뭇 벗겨지는 이마에 머리카락을 심는 애달픈 수고를 한 적도 있다. 결국 대머리 이미지로 잘 변신했지만 미남 배우도 한때 외모 콤플렉스를 겪은 거다. 2003년 뉴욕 관광 땐 8시간 운전해준 기사에게 팁을 달랑 5달러만 건넨 게 보도돼 ‘스코틀랜드 구두쇠’란 별명을 얻기도 했다. 사망 10여 년 전부터는 치매를 꼭꼭 숨기며 살았다. 인생무상인가.
 
정재모 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