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앞으로
[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앞으로
  • 경남일보
  • 승인 2020.11.12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이제 울지 않아, 짖어보리라

-신현우(세종고등학교)



제목과 영상에 이어 한 행의 문장을 단숨에 읽다 보면, 순간 포착된 고양이 표정에서 어떤 결의가 느껴진다. ‘울다’와 ‘짖다’ 모두 동물(곤충)의 언어임이 틀림없는데 굳이 ‘고양이가 울다’, ‘개가 짖다’라는 표현의 격차는 무엇일까. 일정한 높낮이로 우는 고양이, 늑대와는 달리 단음으로 짖는 개에게만 유달리 ‘짖다’라는 동사가 쓰이고 있기 때문이다. 삶에 있어서 좀 더 적극적인 표현 방법에 가 닿고 싶어 하는 고양이의 각오가 어쩌면 작가의 내면이 깃든 목소리는 아닌지. 위 디카시는 단 시간 디카시를 이해한 밀양 세종고 학생의 작품이다. 짧지만 강렬하다.



디카시는 디지털카메라와 시의 합성어로 자연이나 사물에서 시적 형상을 포착한 후 5행 이내의 시적언어를 결합한 멀티언어예술이다. 디지털 환경의 최적화된 장르로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문화는 계속 진화할 것이며 디카시는 짧을수록 좋다./ 천융희 시와경계 편집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