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추지 않는 추가 감염...창원 진주 하동 또 확진
멈추지 않는 추가 감염...창원 진주 하동 또 확진
  • 백지영
  • 승인 2020.11.19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부경남 확산세 지속...“방역수칙 꼭 지켜달라”
경남 도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면서 방역당국이 초긴장하고 있다. 특히 지역내 감염이 심각하다고 판단되는 창원시와 하동군은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실시 등 강력한 조치로 확산 방지에 나서고 있다.

19일 경남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부터 이날 오후 5시 사이에 총 27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창원에서 17명, 진주에서 3명, 하동에서 7명 등 총 27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개 시군에서 발생하면서 지역내 감염이 현실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로써 도내 코로나19 확진자는 442명으로 늘어났다. 이들 중 334명은 완치됐으며, 108명은 입원 중으로 파악되고 있다.

도는 최근 신규 확진자 발생의 유형을 분석한 결과 소지역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추세로 파악하고, 마스크 착용 생활화와 습관화 등 방역수칙 준수와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을 바라고 있다.

특히 경남도는 최근 대규모 확산 추세를 보이고 있는 집단감염의 연관성을 밝혀내고, 감염 차단에 적극 협조해 줄것을 당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19일 도내 집단감염이 있었던 두 그룹간에 역학적 연관성이 확인됐다”며 “한 유형은 식사를 겸한 모임을 통해, 그리고 또 다른 유형은 가까운 관계를 중심으로 감염이 확산되고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어 “11월 지역감염 확진자 105명 중 창원시와 사천시, 하동군이 각각 59명, 22명, 19명 등 모두 100명으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며 “가까운 사이에도 반드시 마스크를 쓰고 대면 접촉하고, 가급적이면 식사를 겸한 모임을 줄여달라”고 당부했다.

취재부 종합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하동군이 19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에 들어갔다. 사진은 하동군 선별진료소. 최두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