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아파트값 안정에 모든 역량 총동원해야
[사설]아파트값 안정에 모든 역량 총동원해야
  • 경남일보
  • 승인 2020.11.30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창원 의창구·성산구를 중심으로 아파트값이 급등하자 경남도가 부동산시장 안정화대책 마련에 나섰다. 도는 창원 의창구(동읍 북면 대산면 제외)와 성산구를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토록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또 부동산거래질서 교란행위에 대한 정밀조사를 실시하고 아파트가격 급등지역에 주택공급계획을 조만간 마련해 발표하기로 했다. 도가 직접 시장에 개입해야 할 정도로 상황이 엄중하다.

지금 창원, 진주, 김해, 양산 등 도내 핵심지역에서는 ‘집사자’ 열풍이 몰아치고 있다. 서울 등 수도권에서 불었던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으기)’해 집을 사는 현상이 경남으로까지 확산되고 있다고 한다. 이같은 영향 탓인지 창원 의창구·성산구 아파트값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오르고 있다. 더 심각한 것은 이같은 상황이 인근 도시의 아파트로 퍼지고 있고, 가격이 더 오르고 있다는 것이다. 창원 성산구와 의창구의 경우 40년 된 노후아파트가 최근 3개월 동안 무려 1억원 가까이 올랐다. 또 한 달 만에 무려 8500만원이나 오른 아파트도 있다고 한다. 게다가 신축 아파트 84㎡(34평형)의 경우는 매매가가 ‘10억원’에 육박한다고 한다. 1년 전만 해도 가격이 너무 하락해 걱정했던 곳이 갑작스럽게 폭등하니 혼란스럽다.

어찌 보면 창원 등 경남의 핵심지역에서의 아파트값 폭등은 예고됐다. 정부의 잇단 부동산 규제책으로 창원, 진주 등 도내에서는 아파트값이 폭락하면서 아파트 건축경기는 크게 위축됐다. 그래서 경남에는 신규 아파트 물량이 크게 줄었다. 이제는 공급이 크게 부족하다. 여기에 코로나 영향으로 자금까지 대거 풀렸고, 금리마저 낮아졌다. 풍부한 유동성 자금이 투자가치가 높은 도내 핵심지역 아파트에 몰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경남도의 부동산 안정화 대책이 실질적인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아파트값 안정을 시키기에는 주변 환경이 녹록지 않다. 돈이 많이 풀려 있고, 금리까지 낮은 상황에서 공급마저 부족하다. 아파트값을 상승시킬 수 있는 요인이 너무나 많다. 정부도 24번에 걸쳐 부동산대책을 내놓았지만 실패했다. 그만큼 부동산 정책이 어렵다. 그렇지만 경남도가 모든 역량을 동원해 아파트값을 안정시켜 주길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