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연예인 세습, 공정경쟁 룰에 어긋나
[기고]연예인 세습, 공정경쟁 룰에 어긋나
  • 경남일보
  • 승인 2021.01.07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석 (직업상담사)
요즘 텔레비전을 보노라면 안방극장이 연예인 가족들의 사랑방이나 놀이터가 아닌가 착각이 들 정도다. 언제부턴가 연예인가족 예능 프로가 대세가 됐다. 몇 년 전부터 시작된 가족예능은 이제 없어서는 안 될 프로그램 품목으로 자리 잡았다. 자녀는 물론이고 배우자, 부모, 형제·자매, 처가·시댁 등등 안 나오는 가족이 없다.

해도 너무하다는 생각은 비단 나만의 생각일까. 도를 넘은 연예인 세습은 지금도 여전히 진행형이다.

가족예능은 시청자들에게는 호기심을 충족시켜 준다. 제작진 입장에서는 시청률 확보 리스크를 줄이고 안정적인 기획을 보장해주는 측면이 있다.

그러나 방송가에 인맥이 없는 대부분의 사람은 오랜 무명생활을 거쳐도 연예계에 발을 내딛기가 하늘에 별따기만큼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지금도 몇 년씩 연습생으로 수많은 청소년이 땀 흘려 노력하고 있다. 이들이 연예인 2세나 가족을 바라보는 상대적 박탈감을 이해할 수 있을까.

그러나 가족 연예인은 데뷔 전부터 각종 미디어를 통해 스타가 된 가족의 후광을 입고 각종 방송이나 언론에 나와 자신을 홍보하고 있다. 이제는 가족의 인지도를 이용한 연예인 데뷔가 아주 당연한 듯 여겨지고 있다. 실제 가족예능 출연 이후 CF를 찍기도 하고, 각종 드라마에 출연하는 경우도 적지 않게 볼 수 있다.

가족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손쉽게 인지도를 쌓고 연예계에 진출하는 것은 공정경쟁의 룰에 어긋날 뿐만 아니라 특혜성이 다분한 ‘연예인 세습’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

연예인 가족의 특혜 차원의 브라운관 노출은 결코 공정하지 못한 게임이다. ‘연예인 세습’을 ‘현대판 음서제’라고 말하면 과연 지나친 표현일까.

취업이 너무나도 어려운 이 시대에 연예인 세습은 계층 상승의 사다리를 잃은 이 시대 청춘들의 가슴에 비수처럼 꽂히고 있다.

물론 연예인 가족이라고 연예인이 되지 말란 법은 없다. 다만 공정한 경쟁과 절차를 거쳐 떳떳하게 데뷔하고 활동해야 마땅하다.

우리가 그렇게 부르짖는 ‘공정한 사회’는 우리 모두가 추구해야 할 사회가 아닌가.

김동석(직업상담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