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왕봉]인공지능 챗봇 ‘이루다'
[천왕봉]인공지능 챗봇 ‘이루다'
  • 이홍구
  • 승인 2021.01.10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3월 12일,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대국은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 AI) 시대의 본격적 개막을 알렸다. 하지만 그전부터 AI 로봇은 우리 삶에 깊숙히 들어와 있었다.

▶국회는 지난해 개인정보보호법과 신용정보법, 정보통신망법 등 일명 ‘데이터 3법’을 통과시켰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관련 제도정비를 통해 산업발전을 이루겠다는 의도다. 그러나 AI 시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인공지능으로 인한 일자리 붕괴와 사회적 감시·통제 강화, 군사적 악용 등 유토피아론과 디스토피아론이 뒤엉켜 있는 것이다.

▶최근 젊은이들 사이에 AI 챗봇 ‘이루다’가 큰 관심을 끌고 있다. Z세대로 불리는 10∼20대는 애플의 ‘시리’(Siri) 같은 음성 AI와 달리 ‘진짜 사람’ 처럼 의사소통하는 ‘이루다’에 열광했다. 그러나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20살 대학생으로 설정된 ‘이루다’를 ‘걸레’, ‘성노예’라고 부르며 성적 대상으로 취급하는 부작용도 나타났다.

▶AI 시스템은 개발자의 의도와 달리 언제든지 악용될 수 있다. ‘터미네이터’의 스카이 넷 같은 특이점을 넘어선 ‘강한(Strong) AI’를 아직 걱정할 정도는 아니다. 하지만 AI기술이 더 발전한다면 인류는 심각한 윤리적, 사회문화적 딜레마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궁극적으로 인공지능을 안전하게 관리할 방법은 우리 스스로 윤리적인 기준을 정립하고 실천해나가는 것뿐이다.

이홍구 서울취재본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