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출신 트로트 가수들 연일 '화제'
진주출신 트로트 가수들 연일 '화제'
  • 박성민
  • 승인 2021.01.13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롯전국체전 오유진, 트롯신 한봄

진주 출신 트로트 영재와 가수들이 잇따라 실력을 뽐내며 전국적인 화제의 중심에 섰다.

지난 9일 KBS2 ‘트롯 전국체전’에 참여 중인 경상 대표 오유진 양이 대표적이다.

오유진


오 양은 진주 출신 초등학생으로 트로트 입문 1년 만에 천재적인 재능을 펼쳐보이고 있다. 오 양이 방송 초기 첫 무대로 불렀던 김용임의 ‘오늘이 젊은날’의 조회 수는 유튜브 등 431만회(1월 13일 기준)에 달할 만큼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그는 노래를 부르면서도 중간에 색소폰연주까지 완벽하게 소화해 장윤정, 남진, 주현미 등 기성가수 심사위원들의 감탄을 한몸에 받았다. 이어 오 양은 황홍비와 3라운드 1대1 데스매치에서도 승리하며 4라운드 진출을 확정지었다. 오유진은 금잔디의 ‘신사랑고개’로 무대를 꾸며 상큼 발랄한 율동과 함께 단번에 무대를 사로잡았다. 특히 부채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퍼포먼스로 8개 지역 대표 감독과 코치진, 응원단장을 감동시켰다.

원조 미스 트롯 가수 송가인은 “나이가 어린데도 어떻게 저렇게 트로트의 맛을 살리는지…”라며 극찬했다. 오 양은 경연 이후 “앞으로 더 열심히 할테니까 많이 응원해주세요”라며 각오도 밝혔다.

SBS TV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트롯신이 떴다2-라스트 찬스’에 참가했던 진주 출신 한봄 역시 최종 결승 라운드에 진출하며 실력을 과시한 바 있다. 그는 이미 진주를 중심으로 지역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던 한봄은 실력파 가수로 소문이 자자하다. 치열한 경쟁 끝에 살아남은 톱 TOP6에 오른 한봄은 지난 4라운드에서 록 트로트 풍의 ‘사랑만은 않겠어요’로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가수 주현미는 “난 한봄의 이런 모습이 좋다. 이런 무대가 처음일 텐데도 흥분하지 않고 자기가 가진 걸 안정적으로 표현한다. 해보지 않은 장르다. 질러야 하는 록이다. 그런데도 잘 끌어갔다”고 칭찬했다. 남진 역시 “창법이 색달라서 좋다. 보통 여성 트로트 가수들과 창법이 다르다. 들어보지 못한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하동 출신 정동원은 이미 미스터트롯으로 스타덤에 올라 2021년을 대표할 트로트 가수로 선정되기도 했다. 트롯스타 투표 웹서비스 ‘트롯픽’에 따르면 올해를 대표할 한국의 트롯가수 스페셜 투표에서 정동원이 228만2660포인트를 획득해 1위에 올랐다.

박성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