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의회 도청환원 주장에 창원시의회 반격
진주시의회 도청환원 주장에 창원시의회 반격
  • 정희성
  • 승인 2021.01.19 18:5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청 진주로 환원”-“서부청사, 본청과 통합”
정반대 결의안 통과…갈등 우려
창원시의회와 진주시의회가 같은 날 180도 다른 내용의 결의안을 각각 가결시키며 대립각을 세웠다.

진주시의회가 도청 진주 환원을 결의하자 창원시의회는 ‘서부청사 본청 통합’이라는 카드로 반격에 나선 것이다.

진주시의회는 19일 제226회 임시회를 열고 ‘경상남도 인재개발원 타 지역 이전 논의 중단 및 경남도청 진주 환원 촉구 결의안’을 가결시켰다.

진주에서는 최근 창원시의 특례시 승격에 따른 도청 진주 환원과 경남도의회에서 제기된 서부청사 인재개발원의 타 지역 이전 논의에 대해 반대하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결의안을 발의한 국민의힘 박금자 부의장은 “경남의 균형발전을 위해 경남도청을 진주로 환원해야 한다. 또 이전된 지 5년이 채 되지 않은 인재개발원을 다른 지역으로 재이전을 검토하는 것은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결의안은 재적의원 21명 가운데 찬성 13표, 반대 8표로 가결됐다. 진보당 류재수 의원과 일부 민주당 의원들은 “갑자기 도청 진주 환원을 촉구하는 것은 국면 전환용으로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주장하며 표결에서 반대표를 던졌다.

창원시의회는 같은 날 서부청사의 본청 통합을 촉구하며 진주에 견제구를 날렸다.

창원시의회는 이날 열린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김장하 의원이 대표 발의한 ‘경남도청 서부청사 본청 통합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결의안은 먼저 진주의료원 폐쇄와 맞물려 개청한 경남도 서부청사(진주 위치)가 도민 불편과 비효율적 행정 낭비를 초래한다며 창원시에 있는 경남도청과 일원화하라고 요구했다.

또 진주시와 진주시의회를 향해서는 가능성이 없는 경남도청 이전 논쟁을 멈추라고 요구했다.

한편 조규일 진주시장이 올해 신년사에서 낙후된 서부경남의 발전을 위해 도청의 진주 환원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히자 허성무 창원시장이 “도청 진주 환원은 논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반박한 바 있다.

정희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경남인 2021-01-20 18:56:01
도청 진주환원은 근거가 있는 말이다. 일본놈들이 한국에 있는 좋은 생산물자를 자기나라와 가까운 부산에다 경남도청을 이전했다. 식민지 때문에 진주가 엄청난 손해를 봤다. 지금까지 해방이 된후 친일파에 대한 모든 것은 정리가 되고 친일 명단을 공개했지만, 유독 경남도청을 진주로 제자리로 돌려놓는 작업은 안하고 있다. 그기에 전두환이가 아무런 생각없이 육사후배를 창원시 국회의원을 당선 시키기위해 부산에 잠시 있던 경남도청을 창원으로 주었다. 창원시만해도 그렇다. 역심부리지말고 진주로 되돌려 주어야 옳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