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역세권 아파트 부산 '연산포레서희스타힐스' 일반분양 예고
더블역세권 아파트 부산 '연산포레서희스타힐스' 일반분양 예고
  • 김지원
  • 승인 2021.02.1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호선 연산역, 3호선 물만골역, 고분로 및 중앙대로 교통망 다양해
주변 인프라 풍부하고 특화설계도 적용돼 인기 전망

‘연산 포레서희스타힐스’ 아파트가 이달 중 일반분양을 예정해 부동산 시장의 관심이 뜨겁다. 8일 입주자 모집공고를 냈으며, 2월 18일 특별공급이 진행된다. 1순위 청약신청 접수는 19일부터 22일까지다.

이 단지는 부산지하철 1,3호선 더블역세권에 건립될 예정이다.우수한 교통편의를 자랑하며, 더블역세권 프리미엄도 누릴 수 있다. 연산동 중심 입지에 들어서 생활편의 프리미엄도 훌륭하다.

1호선 연산역과 3호선 물만골역이 가까이있어 지하철을 이용하기가 상당히 편리하다. 연산역에서 1호선 이용 시 2호선 환승역인 서면역까지 20분 내 도착할 수 있다. 3호선을 타면, 종합운동장역과 부산지방법원, 검찰청 등 각종 도심 인프라를 빠르게 이용할 수 있다. 고분로를 거쳐 연산터널을 통과하면 센텀시티까지10~15분 만에 도착할 수 있어 센텀신세계백화점, 롯데백화점, 벡스코 등 각종 인프라도 이용하기 좋다.

생활 인프라도 풍부하다. 가까운 거리에 홈플러스와 이마트가 있다. 반경 1km이내에 연일골목시장, 연산골목시장, 연미새시장,연 동전통시장이 자리해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학세권 아파트로도 주목을 받고 있다. 연동초, 동명초, 연일초, 연산중, 연제중, 연일중, 연제고, 연일고, 부산외고등 초, 중, 고교 모두 단지 가까이 위치해 있다.

자연친화적인 주거타운에서의 생활을 기대할 수 있는 것도 주목해야 한다. 단지 뒤쪽으로 배산 힐링 산책로인 배산성지 둘레길과 금련산, 횡령산 및 연제문화체육공원 등 풍부한 녹지가 자리해 있다. 1년 내내 쾌적한 생활이 기대된다.

연산 포레서희스타힐스는 연산동 중심인 연제구 연산동 일대에 지하 3층~지상 24층 9개동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총 612세대(일반분양 105세대)를 선보이며, 75A/84A/84B타입 등 다양한 타입이 공급돼 수요자들의 선택 폭이 넓다. 생활편의를 더해주는 특화설계도 장점으로, 편리한 생활이 예고된다.

3.5베이및 필로티 설계가 적용된 주거 공간은 채광과 통풍, 방감이 뛰어나다.쾌적하고 안전한 생활을 위해 자연친화적 공원형 차 없는 아파트로 지어지며,단지 내에는 품격 높은 라이프스타일을 영위할 수 있도록 고품격 커뮤니티시설과 자연친화적인 녹지조경 등이 함께 조성될 예정이다. 공동시설 및 주거 공간을 분리하는 등 프라이버시 보호에도 신경을 쓴 아파트다. 고품격 웰빙하우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관계자는 “역세권과 우수한 정주 여건 등 다양한 장점을 갖추고 있지만, 인근 단지에 비해 가격이 저렴해 합리적인 내 집 마련이 가능하다”라고 전했다.

한편, 연산 포레서희스타힐스 견본주택은 부산광역시 연제구 거제동에 위치해 있다. 코로나19 예방 및 방문객 편의, 방문자 간 접촉 최소화를 위해 사전 방문 예약자에 한해 관람이 진행된다. 오픈을 기념해 홈페이지 관심 고객 등록을 마친 사람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300명을 선정, 스타벅스 커피쿠폰을 지급하는 이벤트도 마련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