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타인을 배려한다면 ‘자동차 깜박이’ 잊지 말아야
[기고]타인을 배려한다면 ‘자동차 깜박이’ 잊지 말아야
  • 경남일보
  • 승인 2021.02.14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형표 (함양경찰서 정보안보외사과 정보관)
지난해 교통법규 위반 단속은 1649만2816건, 이 가운데 공익신고 100여만 건(약 7%)이 일반 시민의 제보로 이뤄졌다. 이런 시민제보는 약 10년 전 10만 건에서 10배 이상 늘었다는 분석으로 최근 스마트폰과 자동차 블랙박스 보급이 시민제보 증가에 큰 몫을 하고 있다는 경찰청 분석이다.

최근엔 단속 카메라가 없는 곳에서 교통법규 위반해서 벌금 고지서를 받는 경우가 많은데,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는(일명 깜박이, 방향지시 등 신호 조작 불이행) 경우는 이전에 단속이 거의 어려웠지만 요즘은 뒤쪽 차량 운전자가 블랙박스에 찍힌 영상으로 신고한다. 포상금은 없으나 일명 ‘얌체
·양심 불량 운전자’을 근절하기 위한 공익적 신고에 긍정적인 반응도 상당하다

깜박이의 경우 보행자 또는 상대 차량에 대해 차량의 진행 방향을 알려 혼선을 예방하기 위한 중요한 기능이지만, 최근 들어서는 그 중요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운전자들이 약 30%에 이른다는 분석이다.

사소하다고 생각될 수 있지만,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차로변경이나 좌·우회전을 하면 다른 차량 운전자에게 미리 대비할 기회를 주지않아 사고가 날 우려가 클 뿐만 아니라 간혹 운전자끼리 감정싸움으로 번져 난폭
·보복으로까지 이어진다고 하니 참으로 안타까운 생각이 든다.

깜박이는 상대 운전자에게 내가 어디로 가겠다. 혹은 서행하겠다, 또는 정지하겠다는 차량의 이동 방향을 말해주는 의사소통의 중요언어이다.

자동차 깜박이, 타인을 배려하는 사랑의 불빛임을 명심하고 운전 중 깜박이 점등을 깜박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진형표 / 함양경찰서 정보안보외사과 정보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