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가덕신공항 특별법 철회 요구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가덕신공항 특별법 철회 요구
  • 이은수
  • 승인 2021.02.22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사고, 환경훼손, 경제적 비용 부담 우려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철회하라!”

도내 환경단체인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이 22일 경남도청 앞에서 가덕신공항 특별법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가덕신공항 특별법이 최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의결된 데 대해 경남 환경단체가 특별법 철회를 요구한 것.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안전성과 환경 훼손, 경제적 비용을 이유로 가덕신공항 추진을 반대했다.

이들은 가덕신공항이 진해 비행장과 공역이 겹쳐 동시 운영이 불가능하고, 인근 김해공항·사천공항과도 조정이 필요해 항공 안전사고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부산신항을 오가는 대형선박과 충돌할 가능성도 제기했다. 또한 해상과 육상을 연결해 활주로를 만드는 과정에서 지반 강도 차이에 따라 발생하는 부등침하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환경 훼손 문제도 지적했다.

대형선박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바다를 매립하고 활주로 표고 높이를 높일 때 대규모 토석이 필요해 환경 문제가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지형 보전 1등급, 생태자연도 1등급 지역, 해양 생도 1등급 지역, 삼림유전자원 보호구역 등이 포함된 지역에 공사를 하게 된다고 추정했다. 대구와 숭어의 산란지이기도 한 가덕도가 매립으로 해류가 바뀌고 생태계 교란이 발생해 낙동강 하구 등에 전반적인 생태계 파괴가 발생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부산시가 제시한 건설 비용 외에 공항 계류장과 청사 등 증설에 따른 비용, 토목공사 비용, 공항 접근 교통망 신설 비용, 시설 부대 경비 등 경제적 비용이 크다고 분석했다.

이들은 “부산시가 온실가스를 줄여나가자고 하면서 생물 다양성의 보고이자 중요한 탄소흡수원인 자연환경을 밀어버리고 온실가스 폭탄을 제조하기 위해 사활을 걸고 있다”며 “당장 가덕신공항 특별법안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