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FC, 울산에 막혀 FA컵 16강서 마무리
경남FC, 울산에 막혀 FA컵 16강서 마무리
  • 박성민
  • 승인 2021.05.27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FC가 아쉬움 속 희망을 발견하며 2021시즌 FA컵을 마무리했다.

경남FC는 26일 오후 7시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2021 FA컵 16강 울산현대축구단과의 맞대결에서 0-3으로 패하며 FA컵 행진을 16강에서 마쳤다.

경남은 주말 리그 경기를 앞두고 로테이션을 대거 가동했다. 새로운 선수들로 경기를 시작한 경남은 초반부터 울산의 공격진을 상대로 두꺼운 수비벽을 만들었다. 공격적으로 주도하진 않았지만, 기량이 좋은 상대 공격수들이 쉽게 침투하지 못하도록 하며 효과적으로 수비를 해냈다. 또한 출전하는 경기마다 슈퍼세이브를 만드는 황성민은 전반전부터 상대 공격수 김인성의 빈 골대로 때리는 슈팅을 한 손으로 걷어내며 수비에 기여했다.

수비적으로 잘 풀어나가던 경남은 아쉽게 리드를 먼저 내줬다. 전반 41분, 코너킥 수비 상황에서 경남 선수들이 순간적으로 가운데에 있던 이동준을 놓쳤다. 코너킥을 올린 홍철은 이동준의 머리로 정확하게 패스했고, 이동준이 헤딩으로 마무리하면서 울산이 먼저 앞서나갔다.

리드를 내준 채 전반을 마무리한 경남은 후반 시작과 함께 장하늘과 김범진을 빼고 에르난데스와 윌리안을 투입했다.외국인 공격수 두 명이 투입되면서 경남은 전방에서 공격을 풀어 나오는 힘을 갖게 됐다. 특히, 윌리안은 상대 박스 앞이나 측면에서 안정적인 드리블로 상대 수비를 휘저었고, 공간을 열어 찬스를 만들었다. 외국인 선수 두 명으로 효과를 본 경남은 측면 수비와 공격을 강화하기 위해 후반 16분 마지막 교체 카드로 이재명을 빼고 김주환을 투입했다.

후반전을 약 15분 남기고 센터백 장민준이 다리에 무리가 가면서 경기장을 빠져나왔다. 이로 인해 경남은 10명으로 경기를 치러야 했고, 울산은 이 점을 활용해 점수 차를 늘렸다. 후반 35분, 수비에 공백이 생긴 경남을 상대로 울산이 역습을 전개했고, 공격수 김인성이 박스 앞에서 때린 슈팅이 황성민을 지나쳐 들어가면서 2점 차로 달아났다. 이후 김지현에게 경기 종료 직전 한 골을 더 내주며 경기는 마무리됐다.

경남은 기존에 경기를 뛰지 못했던 김범진, 장민준, 심민용, 그리고 장하늘과 같은 유스 자원들이 소중한 출전 기회를 부여받았고, K리그1 1위를 달리고 있는 울산을 상대로 인상적인 플레이를 보여줬다. 또한 최근 경기에 나오지 못해 경기 감각을 끌어올려야 했던 에르난데스와 윌리안 등 외국인 선수를 비롯해 윤주태, 도동현과 같은 공격수들이 합을 맞추며 함께 경기 감각을 끌어올렸다. 이렇듯 아쉽게 FA컵을 마무리했지만, 경남은 이번 경기를 통해 적지 않은 수확을 하고 다시 창원으로 향한다.

박성민기자

 
경남FC는 26일 오후 7시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2021 FA컵 16강 울산현대축구단과의 맞대결에서 0-3으로 패하며 FA컵 행진을 16강에서 마쳤다./사진제공=경남F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