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춘추]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경일춘추]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 경남일보
  • 승인 2021.07.20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재 (전 서진초등학교장·청렴 및 학부모교육 강사)
 


42년간 몸담아 온 교직을 떠난 서운함을 달래기 위해 하루 종일 운동 삼매경에 빠졌다. 그런데 6개월이 지난 시점 어깨가 탈이나 수술을 하고 고통과 좌절감에 집 앞의 촉석루를 걷기 시작했는데 그동안 무심히 지나친 것들이 어느 순간 하나, 둘,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발밑에 부서지는 낙엽의 아픈 소리, 작별의 인사도 없이 자태를 뽐내다가 떠나는 단풍의 마지막 모습, 반짝이는 강물의 윤슬! 그동안 잊고 있었던 내 주위의 낯익은 풍경들이 소리없이 내 몸으로 스며든다. 주자가 말했던가. 젊어 몸을 보(補)하지 않으면 늙어 후회한다고. “몸이 아픈 것은 안 좋지만 그로 인해 나 자신을 돌아볼 기회를 얻었으니 나쁘지만은 않구나”말한 소동파의 말에 위안을 얻는다.

이기기 좋아하는 내 승부심이 결국 지기 마련임을 알면서 행하지 않았으니 누구를 원망하랴! 주위에서는 “너무 운동이 과하다”고 걱정해주었으나 마음의 빨간 약인 경청을 등한시 하였으니 자업자득이다.

수술 후 거울을 보니 그 새 또 세월의 흔적이 얼굴에 자국을 남겼다. 늙어가는 것이 슬픈 이유는 재산, 손주, 명예 등 모든 것을 이 세상에 두고 가지 않으려고 하는 마지막 욕심이다.

“마음을 비우면 하늘을 얻는다”고 하는데 비우지 못하니 채움도 없어 허망하다. 하긴 “핑계로 성공한 건 김건모 밖에 없다!”고 하더니만. 묵자는 제자랑 우연히 흰 천에 물감을 들이는 염색과정을 보고 너무나 충격을 받는다. 제자들은 흰색의 천이 아름다운 색깔로 물드는 것을 보고 탄성을 지를 때 묵자는 흰 천을 사람의 마음으로 보고 “사람의 마음도 저처럼 유혹과 이기심이 생기면 무섭게 변함을 소름끼치게 느낀다”고 말한다.

산을 보면 산의 높음을 배우고 나무를 보면 나무의 푸름을 배워야 하는데 나는 무엇을 배우며 살아왔는지 한심스럽다. 내가 소유할 수 있는 것은 지금 이 순간 뿐인데 백년도 못살면서 천년을 살 것처럼 어리석은 집착에서 헤매었으니….

아일랜드 패트릭의 “고통은 인간을 생각하게 하고, 생각은 인간을 지혜롭게 하고, 지혜는 인생을 견딜만하게 만든다”는 말에 위안을 얻는다.

몸은 마음의 거친 표현이라, 의사선생님 말씀처럼 수십 년을 괴롭혀 온 내 육신! 이제 좀 쉬게 하자. ‘공부는 잃어버린 내 마음을 찾는 것’ 이제부터 잠시 빨간 불에 내 몸과 마음을 멈추고, 파란 불이 들어올 때까지 내 마음 찾는 공부나 하자!

박상재 (전 서진초등학교장·청렴 및 학부모교육 강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