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왕봉]열돔현상
[천왕봉]열돔현상
  • 한중기
  • 승인 2021.07.21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은 ‘염소 뿔도 녹는다’는 대서다. 중복(20일)에 이어 대서가 연이어 찾아오면서 폭염이 절정으로 치닫고 있다. 일 년 중 무더위가 가장 기승을 부린다는 삼복더위 한복판에 섰다. 기상청은 이번 주 낮 최고 기온을 38도로 전망하면서 ‘40도 육박’ 가능성도 덧붙였다. 2년 전 여름과 맞먹을 정도의 폭염으로북반구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열돔(Heat Dome)현상 때문이라고 한다. 지상에서 5∼10㎞ 상공의 고기압이 정체된 상태에서 돔 형태의 막을 형성해 뜨거운 공기를 가두어 놓는 현상을 말한다. 세계기상기구(WMO)는 “압력솥 같은 효과를 내는 기후현상”이라고 했다. 예년 보다 5~10도 이상 고온이 계속되는 ‘가마솥더위’ 라는 말이다.

▶우리나라는 고온 건조한 티베트고기압과 고온 다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이 겹쳐지는 교집합 형태 속에 들어가면서 이제부터 본격적인 열돔 현상이 시작됐다. 열돔이 워낙 강력한 전선을 형성해서 웬만한 태풍이 와도 좀처럼 흔들리지 않는다고 한다. 당분간 꼼짝없이 열돔에 갇혀 가마솥더위와의 전쟁을 벌여야 할 판이다.

▶지구촌의 폭염사태는 기후변화로 인한 ‘맛보기’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많다. 기후 재앙의 예고편이라는 이야기다. 여기에다 폭염이 코로나19 델타변이의 확산과 겹쳐지면서 전 지구적인 참사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장마가 물러간 뒤 삼복더위를 피해 계곡이나 바다를 찾아가던 여유를 올해도 잠시 내려놔야 할지 걱정이다./한중기 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