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진종오 "아쉽다, 많이 아쉽다"
[도쿄올림픽]진종오 "아쉽다, 많이 아쉽다"
  • 연합뉴스
  • 승인 2021.07.24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 10m 공기권총 결선 진출 실패…혼성에서 다시 메달 도전
24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남자 10m 공기권총 예선에서 진종오가 경기를 마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진종오는 이날 576점(평균 9.600점)으로 15위에 그쳤다. 연합뉴스
“아쉽다. 많이 아쉽다.”

‘권총 황제’ 진종오(42·서울시청)가 2020 도쿄올림픽 첫 경기에서 탈락의 쓴잔을 마시고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진종오는 24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사격 남자 10m 공기권총 본선에서 576점(평균 9.600점)으로 15위에 그쳐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결선에는 본선 8위 안에 들어야 진출할 수 있다.

진종오는 1시리즈 95점, 2시리즈 96점, 3시리즈 98점으로 버티다가 4시리즈에서 93점으로 흔들렸다.

5시리즈에서 97점으로 힘을 낸 진종오는 마지막 6시리즈에서 8발 연속으로 10점을 쏘는 뒷심을 발휘했다. 10∼20위 사이를 맴돌던 진종오의 순위는 9위로 껑충 뛰었다.

하지만 진종오는 6시리즈 9발째가 8점에 쏘는 실수를 했다. 진종오는 잠시 고개를 숙이고 생각을 정리하는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 격발이 9점에 꽂히며 결국 결선에 합류하지 못한 진종오는 바로 사대를 떠나지 못하고 잠시 의자에 앉아 마음을 가다듬었다.

그러나 진종오는 다시 일어나 웃는 얼굴로 카메라를 향해 손을 흔들었다.

그리고 결선 진출에 성공한 후배 김모세(23·국군체육부대)에게 다가가 축하와 격려를 전했다.

김모세는 579점(평균 9.650), 6위로 결선 진출에 성공했다.

진종오와 김모세는 이번 올림픽 선수촌에서 같은 방을 쓰고 있다. 둘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철저히 하자는 의미로 늘 마스크를 생활했다.

훈련은 물론 경기에서도 마스크를 썼다. 이번 올림픽 사격 권총 경기는 본선에서는 마스크 착용을 선수 자율에 맡긴다. 이날 본선 경기에서 마스크를 쓰고 경기한 선수는 진종오와 김모세 둘 뿐이었다. 그러나 결선에서는 마스크를 벗어야 한다.

진종오는 김모세 등에 있는 번호표를 직접 떼어주며 의연한 선배의 모습을 보여줬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을 지나가면서 진종오는 “어떻게 하겠나. 오늘 결과가 이렇게 나온 것을…”이라고 복잡한 심경을 전했다. 막판 맹추격을 하다가 뒷심을 유지하지 못해 더욱 아쉬움이 컸다.

늘 올림픽 대회 초반에 한국에 ‘금빛 총성’을 울려주던 진종오는 이번에도 많은 기대를 받으며 출전했다.

진종오는 2004년 아테네 대회부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까지 4번의 올림픽에서 금메달 4개와 은메달 2개로 6개의 메달을 땄다.

도쿄올림픽에서 1개를 추가하면 김수녕(양궁·금4·은1·동1)을 넘어 한국 선수 올림픽 최다 메달을 기록한다.

진종오는 “딱히 지금은 뭐라 말할 생각이 나지 않는다”라며 “오늘 잘 정리하겠다. 혼성 남았으니”라며 남은 대회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진종오는 27일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에서 추가은(20)과 짝을 이뤄 다시 메달에 도전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