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영 앞세운 펜싱 남자 에페 단체전 첫 동메달
박상영 앞세운 펜싱 남자 에페 단체전 첫 동메달
  • 연합뉴스
  • 승인 2021.07.30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스’ 박상영, 리우 개인전 금메달 이어 두 번째 메달
한국 펜싱 남자 에페 대표팀이 30일 일본 마쿠하리메세 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단체 동메달 결정전에서 중국을 꺾은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펜싱이 올림픽 남자 에페 단체전에서 처음으로 메달권 진입에 성공했다.

박상영(26·울산광역시청), 권영준(34·익산시청), 송재호(31·화성시청), 마세건(27·부산광역시청)으로 구성된 한국 남자 에페 대표팀은 30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동메달 결정전에서 중국을 45-41로 제치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로써 한국 펜싱은 올림픽에서 처음으로 남자 에페 단체전 시상대에 태극기를 올려 새 역사를 만들었다.

한국 펜싱이 올림픽 단체전에서 메달을 딴 종목은 남자 사브르(2012 런던, 2020 도쿄 금메달), 여자 에페(2012 런던, 2020 도쿄 은메달), 여자 플뢰레(2012 런던 동메달)뿐이다.

이번 대회 개인전에선 사브르 맏형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의 동메달 하나밖에 없었던 한국 펜싱은 27일 여자 에페 단체전 은메달, 28일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에 이어 단체전 출전권을 딴 3개 종목에서 연속 입상에 성공했다.

31일 남은 여자 사브르 단체전까지 메달 획득에 성공하면 한국 펜싱은 사상 처음으로 단일 올림픽 단체전 4개 종목에서 메달을 가져가는 기록을 남긴다.

준결승에서 일본에 초반부터 흐름을 완전히 내주며 38-45로 져 아쉬움을 삼켰던 한국은 동메달을 놓고 만난 중국과는 접전을 벌였다.

권영준과 둥차오의 첫 번째 대결은 두 선수 모두 조심스럽게 탐색전을 펼치며 2분 동안 제대로 된 공격에 나서지 않아 두 장의 경고를 받고 1-1로 맞섰다. 이후 동시타로 한 점씩을 얻으며 2-2로 팽팽했다.

이어 나선 에이스 박상영은 신중한 운영 속에서도 특유의 플래시 득점과 막고 찌르기 등으로 기회를 살려 6-4 리드를 만들었다.

송재호와 왕쯔제의 세 번째 대결 이후 9-8, 권영준과 란밍하오가 맞붙은 네 번째 경기를 마치곤 13-13으로 균형을 이룰 정도로 각축전이 거듭됐다.

믿었던 에이스 박상영이 6번째 경기에서 상대 왕쯔제에게 봉쇄당하며 23-27로 끌려다녀 위기가 닥치기도 했다.

그러나 다음 주자 송재호가 란밍하오를 상대로 29-32로 좁힌 뒤 이날 부진했던 맏형 권영준이 왕쯔제와의 8번째 대결에서 살아나며 34-34로 동점을 만들어 박상영에게 바통을 넘겼다.

둥차오와의 마지막 대결에서 전광석화 같은 플래시로 기선을 제압한 박상영은 이번엔 기회를 놓치지 않고 리드를 지켜내며 2016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개인전 금메달에 이은 생애 두 번째 올림픽 메달을 굳혔다.

결승전에선 한국을 꺾고 올라간 일본이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를 45-36으로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남자 에페 단체전에서 아시아 국가가 입상한 것 자체가 이날 한국, 일본이 처음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