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월아산 울창한 소나무숲에서 힐링하세요
진주 월아산 울창한 소나무숲에서 힐링하세요
  • 정희성
  • 승인 2021.08.29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등산로 주변 소나무 숲 피톤치드 농도, 공업지역 5배 이상
“답답한 도시를 떠나 피톤치드 가득한 진주 월아산에 가보는 건 어떨까.”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여름철 소나무 숲의 피톤치드 농도가 공업지역보다 5배 이상 높다고 전하며 진주시 금산면에 있는 월아산에서 피톤치드 체험을 권유했다.

29일 산림청에 따르면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연구진이 7년간 진주 금산면 소재 월아산 내 진주 시험림의 기상자료를 측정해 여름철 소나무 숲의 피톤치드 농도를 계산한 결과, 하루에 2.52μg/㎥의 피톤치드를 내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기도 소재 시화공단 도로에서 측정한 수치(0.45μg/㎥)보다 크게 높은 수치이다. 또 주변 활엽수와 침엽수가 혼합된 숲의 피톤치드 농도는 1.18μg/㎥으로, 소나무 숲의 절반 정도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측정됐다.

피톤치드는 식물이 만들어 살균작용을 하는 휘발성 및 비휘발성 화합물의 총칭이다. 산림에는 주로 휘발성의 물질로 존재하며, 호흡기나 피부를 통해 인체에 흡수되어 항염, 항균, 살충, 면역증진, 스트레스 조절 등 인체에 다양한 건강증진 효과를 준다. 특히 피톤치드를 구성하는 인자 중 알파피넨(α-pinene)은 스트레스 완화와 피로 회복을 촉진해주며, 미르센(myrcene)의 경우 항산화 효과, 시멘(cymene)은 진통, 항염, 구강통증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

피톤치드는 일반적으로 나무의 생장이 왕성한 여름철에 가장 많이 발생하지만, 하루 중 산림 내 피톤치드 농도는 비슷하므로 어느 시간에 숲을 방문해도 피톤치드를 느낄 수 있다.

진주 월아산의 경우 국사봉과 장군대봉이 주봉인데, 정산으로 향하는 등산로 주변 약 400ha의 소나무 숲이 자리 잡고 있다. 소나무 숲은 사시사철 푸른 녹음을 간직하고 있어 시민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손영모 소장은 “진주 월아산은 녹색 경관뿐만 아니라 건강에 좋은 피톤치드까지 풍부하게 제공하고 있다”며 “월아 시험림을 남부권역 수종의 현지 적응, 생장 모니터링과 새로운 기능성 물질 개발을 위한 장소로 유지하면서도 피톤치드 제공, 온실가스 흡수 같은 국민의 건강을 위한 공익적 기능도 최대한 발휘될 수 있도록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희성기자

 
진주 월아산 등산로 소나무 숲. 사진제공=국립산림과학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