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국제음악당, 24일 임윤찬 피아노 리사이틀
통영국제음악당, 24일 임윤찬 피아노 리사이틀
  • 박성민
  • 승인 2021.09.07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다가 애수 띤 햇살 아래 너울거리는 9월, 통영국제음악당에서는 바다의 다채로운 빛깔에 어울리는 공연이 열린다. 
9월 24일 금요일 오후 7시 30분에 예정된 재즈 나이트 54번째 공연 ‘컬러리스트’와 9월 25일 토요일 오후 5시에 예정된 ‘임윤찬 피아노 리사이틀’이다.

피아니스트 임윤찬은 2019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에서 당시 15세로 역대 최연소 우승한 이후 스타 연주자로 발돋움하고 있는 천재 소년이다. 2년 만에 통영에 돌아오는 임윤찬이 이번 공연에 연주할 곡은 리스트 초절기교 연습곡 전곡과 더불어 ‘순례의 해’ 두 번째 해 S. 161 중 세 개의 ‘페트라르카 소네트’다.
르네상스 시대를 개척한 이탈리아의 대문호 프란체스코 페트라르카의 소네트에 19세기 작곡가 프란츠 리스트가 영감을 받아 작곡한 ‘페트라르카 소네트’는 이탈리아의 아름다운 햇살이 연상되는 세 가지 사랑 노래다. ‘초절기교 연습곡’은 당대 최고의 피아니스트였던 프란츠 리스트 자신만이 연주 가능할 것이라는 평을 들었을 만큼 현란한 피아노 테크닉을 요구하는 작품이다. 총 12곡으로 되어 있으며, 곡마다 다른 스토리 텔링과 그에 어울리는 ‘초절기교’가 결합해 있다.
재즈 나이트 54번째 공연 ‘컬러리스트’에서는 재즈 드러머이자 창작음악가 서수진, 피아니스트 강재훈, 베이시스트 김영후가 결성한 ‘컬러리스 트리오’(Coloris Trio)가 출연해 이들의 자작곡 위주로 공연한다. ‘색을 입히는 사람’을 뜻하는 ‘컬러리스트’(Colorist)를 제목으로 내세운 만큼, 이번 공연은 이들의 다채로운 음악적 색깔이 특징이다.
서수진 씨는 ‘컬러리스 트리오’의 음악적 색깔에 관해 “기존의 수많은 피아노 트리오의 형식과 구성에서 탈피하고자 각 연주자의 역할을 확장하고, 즉흥 음악 방법론적으로도 화성적 기반의 작업에 더해 색채, 질감, 모양, 움직임 등에 기반한 작/편곡 작업을 적극적으로 입혀 새로운 사운드를 만들어낸다”라며 이번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통영국제음악재단(이사장 강석주)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여 공연 전후 전체 시설을 방역하고 있으며, 대면 최소화를 위한 거리 두기 좌석제 및 모바일 티켓 등의 대책을 마련하여 적극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예매 및 문의   055-650-0400 / www.timf.org / ticket.interpark.com 
박성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