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7년 만에 수주액 80억 달러 초과
대우조선해양, 7년 만에 수주액 80억 달러 초과
  • 배창일
  • 승인 2021.09.14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46척 수주로 목표 달성...2024년 하반기까지 일감 확보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수주목표를 초과 달성했다. 9월 현재 총 46척, 80억 달러 이상을 수주해 목표를 넘어섰다.

14일 대우조선해양은 아시아지역 선주로부터 LNG운반선 4척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 선박들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4년 하반기까지 선주 측에 인도된다.

대우조선해양이 수주목표를 달성한 것은 조선시황의 급격한 악화로 수주가 급감한 지난 2014년 이후 처음이다. 특히 2014년 149억 달러 수주 이후 처음으로 80억 달러 이상을 수주해 일감 확보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현재 수주잔량도 약 222억 달러로 2년 치 이상 일감을 확보한 상태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17만 4000㎥급 대형 LNG운반선으로, 대우조선해양이 자랑하는 이중연료 추진엔진(ME-GA)과 더욱 고도화된 재액화설비(Gas Management System)가 탑재돼 온실 가스의 주범인 메탄배기가스의 대기 방출을 대폭 줄여 강화된 온실가스 배출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친환경 고효율 선박이다.

특히 이번 선박에는 ME-GA엔진(저압 이중연료 추진엔진)이 적용됨에 따라 대우조선해양이 적용하고 있는 주력 엔진인 ME-GI엔진(고압 이중연료 추진엔진)과 더불어 선주에게 제공할 수 있는 옵션이 많아져 향후 수주 전에서 유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수주로 대우조선해양의 압도적인 LNG운반선 건조 기술력이 다시 한 번 증명 됐다”며 “조기에 수주목표를 초과 달성한 만큼 추가 일감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컨테이너선 16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1척, 초대형LPG운반선 9척, LNG운반선 6척, WTIV 1척, 잠수함 1척, 해양플랜트 2기 등 총 46척/기 약 80억 4000만 달러 상당의 선박·해양플랜트·잠수함을 수주해 올해 목표 77억 달러 대비 약 104%를 달성했다.

배창일기자 bci74@gnnews.co.kr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LNG운반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