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농어민 노린 보이스피싱 주의보
[사설]농어민 노린 보이스피싱 주의보
  • 경남일보
  • 승인 2021.09.22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이스 피싱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은 날로 높아져 피해를 줄이기 위한 각계각층의 계도와 신고방법, 피해사례 등이 널리 공지되고 있다. 피해방지를 위한 이러한 노력에도 보이스피싱의 피해는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다. 그 수법도 날로 지능화, 국제화로 보통의 상식과 사회적 관념을 뛰어넘고 있다. 최근에는 농어촌의 노약자들에게도 파고들어 그 피해는 늘어나고 있다. 조직적 치밀함으로 순식간에 속아 돌이킬 수 없는 피해로 이어지고 있으나 대책은 이들의 지능적 범죄방법을 뒤쫓는 형국에 머무르고 있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최근 함안군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수법은 경남도와 농업경영자단체가 지난 8월부터 협의에 들어가 실행단계에 있는 농어업인수당을 매개로 한 수법이어서 경각심을 더해주고 있다. 도와 농업경영자단체는 협의를 거쳐 농어업인 경영자에게는 1인당 30만원, 부부공동경영자에게는 60만원의 수당을 지급키로 합의하고 현재 지급방법을 논의하고 있다. 이같은 진행사항을 알아챈 보이스피싱 범죄조직은 부부공동의 경우 별도의 신청절차가 필요하다고 속여 신상과 금융권 구좌번호 등을 알아낸 후 현금을 인출해 가는 수법을 획책하다 덜미가 접혔다. 함안군에서 일어난 사건으로 수사기관과 군 관계자, 농어업인단체는 이를 전형적인 보이스피싱 수법으로 보고 주민계도에 나섰다.

그러나 보이스피싱 범죄수법은 매우 교묘하고 순식간에 발생해 농어촌의 노약자나 바깥세상과의 접촉이 적은 농어업인들은 이들의 수법에 쉽게 넘어가는 취약성을 갖고 있어 당국의 각별한 조치가 필요하다. 실제로 보이스피싱에 의한 농어촌의 피해는 날로 늘어나고 있으며 노약자와 농어민들이 주요대상이 되고 있다. 다행이 이번 함안군의 사례는 지혜롭게 극복해 피해로 이어지진 않았지만 당국의 특별조치가 절실하다. 보이스피싱은 일단 피해를 당하면 원상회복이 거의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특히 추수철 수확으로 농민들의 통장을 노리는 보이스피싱에 대한 피해사례 홍보와 그들의 수법에 대한 교육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