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노인 존중과 보호는 인간의 근본
[사설]노인 존중과 보호는 인간의 근본
  • 경남일보
  • 승인 2021.09.22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륜이 무너지고 있다. 최근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부산 북구·강서구을)에 따르면 최근 5년(2017~2021년 8월)간 전국적으로 노인학대 신고가 총 3만 9922건에 달했다고 한다. 김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노인학대 사건 신고 건수를 보면 2017년 6105건(검거건수 1089건), 2018년 7662건(1462건), 2019년 8545건(1906건), 2020년 9707건(2282건)으로 나타났다. 노인학대 신고가 4년만에 무려 59%나 증가한 것이다. 올해들어서도 8월까지 7903건(1775건)의 노익학대 신고가 접수됐다. 하루에 33건의 노인학대가 자행되는 있는 셈이다.

다른 지역 보다 보수성이 강한 경남도 예외가 아니다. 노인학대가 다른 지역 못지 않게 심각한 상황이어서 걱정스럽다. 경남에서도 2017년 123건(23건), 2018년 145건(27건), 2019년 251건(54건), 2020년 305건(69건)의 노인학대 신고가 접수됐다. 4년 전에 비해 2.5배나 급증한 것이다. 올해는 8월까지인데도 303건(55건)이나 접수됐다. 작년 전체 수치와 같다. 학대 가해자 비중을 보면 자녀(26%), 배우자(23.1%) 등 가족이 절반을 차지했다. 2020년과 2017년의 가해자를 보면 자녀는 2배, 배우자는 3배 가량 늘었다. 노인학대 가해자 대부분이 가족이라는 점에서 피해자가 신고를 하지 않은 경우가 더 많다고 한다. 그래서 실제 노인학대 건수는 이보다 훨씬 많다. 인륜을 넘어 천륜까지 무너지고 있어 충격이다.

우리나라도 이제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었고, 조만간에 초고령화 사회가 될 것이 예상된다. 노인 인구는 더 늘어날 수 밖에 없다. 노인학대가 더 늘어날 가능성을 크다. 이에 따른 대책이 시급하다. 가족은 물론 지역사회 구성원 모두 어떤 경우라도 나약한 노인을 학대 대상으로 여겨서는 안 된다. 노인학대가 개인이나 가정의 문제가 아닌 사회적 범죄라는 의식 전환이 필요하다. 노인에 대한 존중과 보호는 우리 사회의 근본을 지키는 일이다. 인간이 근본을 망각하면 짐승과 다를 바가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