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최초 국어사전을 만든 경남 사람들
[기고]최초 국어사전을 만든 경남 사람들
  • 경남일보
  • 승인 2021.09.29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곤 (시인, 행정학박사)
금년 한글날은 제575돌이다. 대한민국 국민은 눈만 뜨면 우리 말.글과 맞닥뜨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말과 글을 가꾸고 지켜낸 사람의 고마움을 잊고 살지는 않는지 되짚어 볼 일이다. 우리말. 글의 표준은 단연 국어사전이다. 따라서 국어사전을 최초로 만든 사람이 누구인지 국민이라면 한 번쯤 관심을 가져봄직 하다.
 
우리나라 최초의 국어사전은 ‘조선말 큰사전’이다. 암울했던 일제강점기에 일본은 문화말살정책을 펼쳤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당시 국어사전은 존재조차 없었다. 이를 해결한 중심인물이 경남 사람들이었다. 당시 ‘조선말 큰사전’ 편찬을 주도한 단체는 조선어학회로서 일제의 압제에 회원 33인이 옥고를 치르는 등 최초의 국어사전 ‘조선말 큰사전’ 편찬 사업은 결코 순탄치 못했다. 열악한 재정에 이어 팔도에 난립된 언어를 어떤 방식으로 통일시키고 해석할 것인지 난감할 수밖에 없었다. 이런 난관을 뚫고 ‘한글맞춤법통일안’ ‘조선어표준말모음’ ‘외래어표기법통일안’을 완성하여 탄생된 것이 ‘조선말 큰사전’이었다.
 
오늘날 우리가 편안하게 쓰고 소통할 수 있게된 말과 글은 조선어학회의 공로가 있었기에 가능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 중심에 당시 경남인이 8명이었으니 그분들이 이우식, 이극로, 안호상(이상 의령), 이윤재(김해), 윤병호(남해), 이은상(마산), 최현배(경남 울산), 김법린(경남 동래)이었다. 특히 눈여겨 볼 점은 33인중 경남인이 조선어학회의 말모이 사업을 주도했다는 점이다. 이런 맥락에서 울산에는 최현배 선생의 외솔기념관이 있고 김해에는 이윤재 선생을 기리는 한글박물관이 건립되어 개관을 앞두고 있다.
 
다소 늦은 감은 있지만 경상남도와 의령군에서는 국립국어사전박물관을 건립하기 위한 활발한 움직임을 이어가고 있다. 경상남도는 국립국어사전박물관 유치건립을 위해 신성장 사업으로 선정하여 유치에 뛰어 들었고 이에 발맞추어 한글학회를 비롯한 한글 유관 기관들도 보조를 맞추고 있다. 특히 의령군에서는 금년 한글날에 즈음하여 10월 5일부터 10월 11일까지 ‘의령한글주간’을 선포하고 의령읍 주요 거리에 조선어학회 33인의 배너기 설치와 더불어 한글학회장 등을 초청하여 ‘조선어학회, 큰사전 그리고 의령’이란 기조강연과 학술세미나를 10월 5일에 개최하기로 결정하였다.
 
또한 매년 이어온 한글사랑 학생백일장을 개최함으로서 경남이 명실공히 한글을 지키고 가꾸어온 고장임을 전 국민에게 알림은 물론 한글사랑에 대한 국민적 동참을 유도하는 계기도 되리라 본다.

김영곤 시인·행정학박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