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국립대 출판부 ‘함안조씨언행록’ 출간
경상국립대 출판부 ‘함안조씨언행록’ 출간
  • 강민중
  • 승인 2021.10.19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0년 명문가의 도덕적 원천 혁신적 계몽서
경상국립대학교 출판부는 ‘500년 명문가의 도덕적 원천을 이룬 혁신적 계몽서’로 일컬어지는 ‘함안조씨언행록-오백 년 명문가의 도덕적 원천’(사진·258쪽, 2만2000원)을 출간했다.

이 서책은 고려 말엽의 충신인 덕곡(德谷) 조승숙(趙承肅, 1357~1417)을 파의 시조로 모신 범 덕곡공파 문중에서 1963년에 발간한 ‘함안조씨세보’ 권1에 수록돼 있다.

조선시대에 문중에 따라 한 개인의 직계와 동종의 친족집단 구성원을 아울러 등재한 공동 기록물인 가첩류(家牒類)에 도덕적 관습을 가미시키는 식의 특별한 족보 형식을 추구했는데, 함안조씨 범 덕곡공파 문중에서 간행한 ‘함안조씨언행록(咸安趙氏言行錄)’이 대표적 사례다.

‘함안조씨언행록’은 고려 말의 절의지사인 조승숙의 행적 묘사에서 시작해, 해방 정국을 맞이한 1950년 무렵의 후손 죽사(竹史) 조경제(趙京濟, 1901~1949)를 마지막 인물로 선정해 역사적 궤적과 인물 소개를 시도한 문중용 계몽서다.

‘함안조씨언행록’은 제1편 4명, 제2편 16명, 제3편 22명, 제4편 12명, 제5편 14명으로 나눈 가운데, 모두 68명이 선보인 귀감이 될 만한 행적들을 연대별로 나눠서 총괄적으로 서술하는 독특한 방식을 취했다.

주목되는 점은 ‘함안조씨언행록’의 편집진이 적용한 인물 68명의 선별 기준과 그 원칙이다. 무엇보다 언행록의 편집진은 문과·무과를 거쳐 고위 관직을 역임한 공직자를 배출한 숫자라든가, 혹은 곳간을 가득 채운 볏섬의 수량 따위로 대변되는 세속적인 부귀의 정도라는 기준을 단호히 거부했다.

대신에 편집진은 ‘함안조씨언행록’에 수록될 인물 선정의 주된 기준으로 효우(孝友)로운 덕목을 위시해 충절·의리·순절·전공 등의 척도와 함께, 학문·도덕의 성취 정도와 강학(講學) 활동의 전개 및 관직 근무 태도와 위민 의식과 같은 극히 보편적인 잣대를 일관되게 적용했다.

저자 김종수 씨는 “함안조씨언행록은 소위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대를 잇는 부단한 성찰과 자기희생이 필요하다는 귀중한 역사적·경험적 사실을 일깨워 준 유의미한 책”이라며 “모든 국민이 사장님과 선생님의 나라로 화한 ‘갑을적’ 천민문화가 지배하고 있는 지금의 한국 사회에 정중하면서도 감동적인 전언을 선사해 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강민중기자 jung@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