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기 군수, 11년째 장학기금 출연
윤상기 군수, 11년째 장학기금 출연
  • 최두열
  • 승인 2021.10.21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의금 비롯 상금·강의료 기탁
누적 1억여 원…‘명예의 전당’
알프스 하동의 100년 미래 인재육성을 위한 윤상기 군수의 뜨거운 후학사랑이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윤상기 군수는 11년째 꾸준히 장학기금을 출연하며 후학 양성에 남다른 애정을 보이고 있다. 이는 ‘교육에 투자하는 것은 미래에 투자하는 것’이라며 인재육성이 하동의 밝은 미래를 보장할 수 있다는 군정 철학과도 상통한다.

(재)하동군장학재단은 윤상기 군수가 부인상 조의금 1000만원을 미래인재육성에 써 달라며 장학기금으로 기탁했다고 21일 밝혔다.

윤상기 군수는 2011년 1월 부군수 취임과 함께 후학사랑 자동이체에 참여한 것을 시작으로 각종 상금·강사료 등을 장학기금으로 내놔 지금까지 1억 553만원 출연으로 ‘명예의 전당’ 11번째 다이아몬드 아너 클럽(1억원 이상 기부)에 가입했다.

매달 월급에서 자동이체 되는 후학사랑 장학기금은 2011년 10만원으로 시작해 2014년 7월부터 20만원, 이듬해 2월부터는 30만원으로 늘려 자동이체 출연금만 무려 2720만원에 이른다.

또한 2015년 농협중앙회가 주관한 지역농업발전 선도인상을 수상하고 받은 상금, 자서전 ‘내일을 기다리지 않는다’· ‘알프스 하동 뛰면서 상상하라’ 등 책 판매대금, 창원대·수협중앙회·남부발전·코스맥스 그룹 등에서 강연을 하고 받은 강사료, 일반·지정기탁 등 7833만원을 장학기금으로 내놨다.

특히 2019년 5월 모친의 생전 가르침에 따라 모친상 조의금 2000만원과 이웃돕기 성금 1000만원을 기부했으며, 이번에 부인상 조의금 1000만원을 또다시 기탁해 가슴 아련한 아름다운 사연이 전해져 주위를 숙연케 했다.

윤상기 군수는 장학기금 외에도 민선6기 출범 이후 ‘알프스 하동의 진정한 주인공은 바로 우리의 아이들’이라며 중·고등학생 해외문화체험, 통학버스, 원어민영어보조교사, 방과후 학습, 고등학교 기숙사 운영, 행복교육지구 지원 등 미래 인재육성에 힘을 쏟고 있다.

이양호 이사장은 “장학사업 활성화를 위해 많은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으신 윤상기 군수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하동 미래 100년의 주역들이 희망을 키워 꿈을 쓰고, 꿈을 말하고, 꿈을 이루는데 지원하고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최두열기자

 
윤상기 군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