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 대표 선현들 정신문화 재조명
함양 대표 선현들 정신문화 재조명
  • 안병명
  • 승인 2021.11.07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양의 정신(Ⅱ)’ 주제 학술회의 개최
선비정신이 살아 숨 쉬는 함양을 대표하는 선현들의 정신과 사상을 재조명하고 이를 계승하기 위한 학술회의가 열려 관심이 쏠렸다.

함양문화원(원장 정상기)은 지난 5일 문화원 3층 공연장에서 강승제 부군수, 황태진 군의회의장, 김재웅 도의원, 문화원 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함양의 정신(Ⅱ)’이라는 주제로 제17회 학술회의를 개최했다.

개회식에 이어 주제발표와 종합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된 이번 학술회의는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최소한의 인원만 참여했으며, 관심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도록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하는 등 대면·비대면 병행 행사로 진행됐다.

앞서 문화원은 지난해 함양의 정신문화에 큰 영향을 끼친 점필재 김종직, 일두 정여창, 개암 강익, 옥계 노진 등에 대한 함양의 정신(Ⅰ) 학술회의를 개최하고, 올해는 일로당 양관, 구졸암 양희, 서계 양홍주, 진우재 양황 등 함양의 정신을 심도 있게 다뤘다.

이날 주제발표에서는 김윤수 함양문화원 부원장의 사회로 정용건 교수(강원대 국어국문학과)가 ‘일로당(逸老堂) 양관(梁灌)의 삶과 문학’, 권진옥 교수(단국대 국어군문학과)가 ‘‘졸(拙)’을 통해 본 구졸암(九拙菴) 양희(梁喜)의 사유와 삶의 자세’, 이영숙 교수(경상대 한문학과)의 ‘서계(西溪) 양홍주(梁弘澍)의 삶과 난후영회(亂後詠懷) 연구’ 등을 발표했다.

먼저 정용건 교수는 일로당 양관 선생에 대해 “양관 선생은 조선의 문물이 정비되고 학문적 깊이가 더해가던 15세기 후반을 살아간 인물로서, 지방관으로서 모범적인 면모를 보여 ‘성종조의 청백리’로, 또한 만년에 은거하여 학문에 침잠한 ‘함양의 은일(隱逸)’으로서 후대 문인들에게 널리 기억되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구졸암 양희 선생에 대해 권진옥 교수는 “양희 선생의 졸에 대한 인식과 사유, 졸의 실천은 구졸암십영에서 구체적으로 확인되었다.”라며 “자신을 정의하는 졸의 영역을 세분하면서도 각각의 영역을 통섭하는 하나의 사유는 자신의 타고난 졸의 본성을 견고하게 지켜 순수하고 결백한 인간성을 회복하고 유지하려는 정신이었던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이영숙 교수는 서계 양홍주 선생에 대해 “함양을 대표하는 남원양씨의 가풍을 이은 사람으로 임진왜란 때 가산으로 화살을 만들어 의주로 몽진한 선조를 찾아가 바침으로써 평양성 전투를 승리로 이끄는 데 이바지했으며 선조가 환궁할 때까지 호위했다.

그리고 정유재란 때는 가솔과 함께 황석산성 전투에 참여했다가 탈출해 그때의 기록을 난후영회라는 13수의 시로 남겼다.”라고 전했다.

이어진 종합토론에서는 정우택 교수가 좌장을 맡아 함영대 교수, 이승용 교수, 김현진 교수 등이 참여해 앞서 발표한 교수 3명과 함께 열띤 토론을 펼치며 함양 선현들의 정신과 사상을 조명했다.

이날 정상기 문화원장은 “선비의 정신이 살아 숨 쉬는 함양의 위대한 정신문화를 계승하고자 2020년에 이어 함양의 정신(Ⅱ) 학술회의에 많은 군민이 참여해 함께 논의하고 더욱 발전적인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나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소수 인원만 초청하여 행사를 하게 되어 다소 아쉬움이 있었지만 앞으로 지속적인 학술회의를 통해 함양 정신문화의 의미와 가치를 재평가해 계승 발전시키는데 함양문화원이 중심이 되어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안병명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