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거창수승대 명칭 유지 결정
문화재청, 거창수승대 명칭 유지 결정
  • 이용구
  • 승인 2021.11.11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의 거창 수승대 지정명칭 및 지정사유 변경 예고 논란에 대해 현행 명칭 유지로 결론이 나면서 일단락됐다.

거창군은 문화재청의 지난 9월 6일 거창 수승대 지정명칭 및 지정사유 변경 예고 건에 대해 거창군민의 의견을 반영해 문화재위원회에서 거창 수승대 현행 명칭을 유지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수승대 명칭 변경 논란은 명승 제35호 ‘성락원’의 역사성 논란으로 전국 명승 별서정원의 역사성 고증을 전수 조사하면서 시작됐으며 관계 전문가의 검토와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치며 진행됐다.

이에 거창군은 문화재청이 거창군 및 거창군민과 사전 의견수렴 없이 일방적으로 진행한 본 사안에 대해 예고기간 대다수의 거창군민들은 현행 수승대 명칭 유지를 원하는 의견을 온라인 및 오프라인으로 적극적으로 개진했다.

지난 9월 24일에는 구인모 거창군수 주재로 기관·단체 간담회를 개최해 거창 수승대 지정명칭 현행 유지에 대한 공동건의문을 채택해 문화재청장을 면담하고 건의문을 전달했다.

특히 10월 27일 문화재위원회 개최 시 경상남도 문화재관리담당과 거창군 문화관광과장이 참석해 수승대 명칭 유지를 호소했다.

구인모 군수는 “거창의 대표 수승대 명칭을 지키겠다는 우리 군민들의 단합된 마음이 문화재청에 전달돼 현행 명칭 수승대로 유지되는 결과를 얻게 됐다”며 “군민께서 한마음으로 뜻을 모아주신 데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우리군의 자랑인 수승대가 명승 및 관광지로서 잘 유지·관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용구기자
거창수승대 거북바위 전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