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왕봉]‘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다’
[천왕봉]‘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다’
  • 경남일보
  • 승인 2021.11.23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기 (논설위원)
대선 정국을 맞아 정치판에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이라는 속담이 자주 등장한다. ‘소가 웃을 일’은 ‘너무 기가 막히거나 어이없을 때’ 쓰는 말이다. 일반인들보다는 정치인들에게 가장 많이 적용된다. 정치인들이 상대방을 공격할 때 얼토당토않은 음해를 할 때도 있다.

▶대선을 앞두고 거짓말과 음해성 루머가 상업광고처럼 수도 없이 쏟아지고 있다. 없는 먹이라도 만들어 이를 놓치지 않으려고 닥치는 대로 물어뜯는 ‘하이에나식 무리’와 다를 바 없다는 인상이 든다. 신뢰를 중요시 하는 정치인들의 거짓말과 음해는 정치권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질 수 있어 먼저 신중히 생각해야 한다.

▶진실은 주머니에 넣은 송곳과 같아서 감추려고 한다면 감추어지지 않음을 알 수 있다. 송곳은 아무리 주머니 안에 잘 집어넣어도 곧, 다른 쪽으로 뚫고 나올 수밖에 없다. 진실은 감추려 하면 할수록 더욱더 삐져나와 버리기 때문에 송곳에 비유된다.

▶세상에서 거짓말을 가장 ‘쎄게’ 잘하는 사람을 꼽으라면 정치인들이다. ‘아니면 말고식’ 음해의 흑색선전이 허위로 밝혀져도 진정성 있게 ‘죄송합니다·미안합니다·사과합니다·송구합니다’라는 사과 한 번 없다. 결국 ‘유감이다’라는 단어로 어물쩍 넘어간다. 얼굴색 하나 변하지 않고 뻔뻔하게 ‘나는 바르고 남은 틀리다’는 ‘내로남불형 아시타비(我是他非)사고’부터 고쳐야 한다.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다’.

이수기·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