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소재부품장비산업 위기를 기회로 ‘발돋움’
창원시, 소재부품장비산업 위기를 기회로 ‘발돋움’
  • 이은수
  • 승인 2021.11.29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림산업·진영티비엑스·범한퓨얼셀
‘2021 소·부·장 강소기업’으로 선정
경남 총 11개…창원 7곳 보유
창원시는 중소벤처기업부의 2021년 소부장 강소기업 100+에 태림산업(주), 진영티비엑스(주), 범한퓨얼셀(주)이 최종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3개 소부장 강소기업들은 신속한 기술혁신과 사업화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기술개발, 벤처투자, 사업화 자금, 연구인력 등 기술혁신 단계별로 최대 5년 동안 182억원 규모의 중소기업 지원사업을 패키지로 지원 받을 수 있게 된다.

경남에서는 이번에 선정된 3곳을 포함해 총 11곳이 강소기업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경기, 충북에 이어 전국에서 세 번째로 많다. 도내 11개 기업 중 7개는 창원시에 위치한다.

창원시는 소부장 강소기업 뿐만 아니라 그간 직·간접적 지원을 통해 으뜸기업 1개사, 스타트업 1개사 등 총 9개사가 정부공모 소부장 기업에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정부는 일본수출규제를 기점으로 소부장 기업의 글로벌 성장역량 제고를 위해 성장 단계별로 으뜸기업, 강소기업, 스타트업을 선정하여 글로벌 소부장 기업 육성을 추진하고 있다.

소부장 으뜸기업 100은 소재·부품·장비 핵심전략기술 분야에서 국내 최고 기술력과 미래 성장 잠재력을 가진 기업을 말하며, 정부에서 세계적 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기술개발-사업화-글로벌진출-규제개선 4가지 단계로 집중적으로 지원하게 된다. 2020년부터 2024년까지 단계별로 100개 기업을 선정하는데 현재 22개사가 으뜸기업으로 발표 되었고, 창원국가산업단지 내 하이젠모터(주)가 경남에서 유일하게 선정됐다.

산업용모터와 고정밀 레저용모터시트템을 생산하는 하이젠모터(주)는 국내 최초로 고속네트워크기반 서보시스템(servo system)을 개발·공급했으며, 서보시스템 국산화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소부장 강소기업 100은 지속적인 혁신으로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기술자립도를 높이고 미래 신산업 창출에 기여할 수 있는 유망강소기업 육성을 위한 사업으로, 2020년 100개사를 최종 선정완료 하였으나 소부장 산업 강화를 위해 이번에 20개사를 추가로 선정하게 됐다.

소부장 강소기업 100+ 선정된 태림산업(주)은 자동차 부품과 조향 장치 생산기업으로 중소기업기술혁신대전 제조혁신 부분 국무총리 표창 수상, 진영티비엑스(주)는 터빈블레이드 전문생산업체로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수상, 범한퓨얼셀(주)은 특화된 연료전지 분야 전문기업으로 산자부 수소전문기업 지정 등 규모는 작지만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들이다. 소부장 스타트업 100은 대·중견기업의 수요 소재·부품에 대응할 수 있는 혁신적인 스타트업 발굴 및 육성을 위한 사업으로, 2024년까지 단계별로 선정하는데 경남에서는 유일하게 ㈜이플로우가 선정됐다.

스마트 엔지니어링 분야에 선정된 ㈜이플로우는 고출력 및 소형 제작이 가능한 축방향 권선형 모터를 개발해 최근 유럽·북미 등에서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마이크로 모빌리티 시장을 선점할 것이라고 기대를 모은다.

정부공모 소부장 기업에 선정된 기업들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미래시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기술과 인력에 투자를 아끼지 않은 기업들로 정부 소부장 공모사업 선정으로 우수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소부장 기업에 선정된 ㈜대호테크, ㈜삼현, 진영티비엑스(주) 등은 창원형 강소기업에 선정돼 지원을 받아 왔으며, 하이젠모터(주)는 스마트공장용 중소기업 보급형 로봇개발지원 등에 공급 기업으로 참여했다.

태림산업(주), 범한퓨얼셀(주), ㈜이플로우, ㈜대호테크, 우림기계(주)는 지자체 최초의 맞춤형 국제협력 기업지원 사업인 한독 소재 R&D센터 운영사업을 통해 독일의 연구소와 공동연구를 실시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지난 2일 허성무 창원시장은 백정한 창원산업진흥원장 등과 ’진영티비엑스를 방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