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광임의 디카시 행진 47] 끝집 (송경동 시인)
[최광임의 디카시 행진 47] 끝집 (송경동 시인)
  • 경남일보
  • 승인 2021.12.16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세상에 처음 온 사람처럼

어딘가 아무도 모르는 곳에

숨어 딴 사람처럼 살아보고 싶을 때가 있다


아무래도 아쉬워

저 하늘로 돌아갈 수는 없을 때

-송경동 시인 ‘끝집’ 전문

 


집의 표상은 안정과 그리움이다. 휴식의 공간이자 사랑의 공간이다. 집의 현재성이다. 반면에 그리움은 과거이며 내밀한 공간이라 할 수 있다. 내가 좋아하는 음식이 있는 공간일 수 있으며, 어머니가 끓여주시던 청국장 냄새 가득한 주방이거나, 무서운 동화를 듣던 뒷방 아랫목일 수 있다. 현재이든 과거이든 집을 떠올린다는 것은 몸이나 마음이 지쳐있다는 증표겠다.

우리는 자주 지친다. 세상 끝에 다다른 것처럼 지칠 때 있다. 그때마다 나만의 내밀한 공간을 떠올리게 된다. 집에 있지만 또 다른 집이 그리워지는 것인데. 번다한 지금 여기에서 벗어나 내 정서에 맞는 장소에서 무명이 되어 살고 싶은 것이다. 그곳에 살다 보면 유년의 집처럼 훼손되지 않은 정서로 회복될 것 같은 것이다. 저 하늘로 돌아가기에 아직은 아쉬우므로 끝집에서 몇 계절쯤 살다 보면, 다시 세상으로 나올 힘이 생길 것 같은 것이다. (시인·두원공대 겸임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