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무는 신축년, 새해는 나아지겠죠
저무는 신축년, 새해는 나아지겠죠
  • 백지영
  • 승인 2021.12.30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추위·구름 속 신년 일출…코로나 차단 ‘방콕 해맞이’
 
경남의 대부분 지역에서 새해 1월 1일 해가 솟아오르는 광경을 구름 사이로 볼 수 있을 전망이다. 한 해의 마지막인 12월 31일 해넘이는 맑은 하늘 속에서 관측할 수 있겠다.

30일 부산지방기상청에 따르면 31일 경남은 맑은 날씨를 보이다가 새해 첫날인 1월 1일에는 간헐적으로 구름이 많아지면서 구름 사이로 뜨는 해를 볼 수 있을 전망이다.

다만 31일부터 강추위가 예보돼 있고,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각 지자체가 해넘이·해돋이 명소 폐쇄에 나선 만큼 비대면 생중계 관측 등이 추천된다.

한국천문연구원 천문우주지식정보를 살펴보면 새해 첫 일출은 독도에서 아침 7시 26분에 볼 수 있겠다.

경남에서는 김해·거제 각 오전 7시 33분, 창원·통영 각 오전 7시 34분, 진주·사천·남해 각 오전 7시 36분에 새해 첫 일출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2021년도 마지막 해가 지는 시각은 김해 오후 5시 22분을 시작으로 창원 오후 5시 23분, 거제 오후 5시 24분, 진주·통영 각 오후 5시 25분, 사천 오후 5시 26분, 남해 오후 5시 27분으로 예보됐다.

한동안 추위가 주춤했던 경남은 31일부터 다시 매서운 추위가 찾아올 전망이다.

기상청은 31일과 내년 1일에는 아침 기온이 경남내륙은 영하 10도 내외, 그 밖의 경남지역은 영하 5도 이하로 떨어지겠다고 내다봤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춥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추위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외출 시 보온 철저 등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백지영기자 bjy@gnnews.co.kr

 
거창군 감악산 풍력단지 뒤로 2021년 신축년 (辛丑年)의 해가 저물어가고 있다. 2020년 시작돼 끝을 보일 것같은 코로나19가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출현으로 우리의 삶이 미궁 속으로 빠져드는 느낌이다. 코로나로 어렵고 힘든 한해였지만 그래도 차분히 정리하며 한줄기 빛을 희망으로 여겨 새롭게 마음을 다잡아야할 때이다. 박재건인턴기자 사진제공=거창군

거창군 감악산 풍력단지 뒤로 2021년 신축년 (辛丑年)의 해가 저물어가고 있다. 2020년 시작돼 끝을 보일 것같은 코로나19가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출현으로 우리의 삶이 미궁 속으로 빠져드는 느낌이다. 코로나로 어렵고 힘든 한해였지만 그래도 차분히 정리하며 한줄기 빛을 희망으로 여겨 새롭게 마음을 다잡아야할 때이다. 박재건인턴기자 사진제공=거창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