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광임의 디카시 행진 59] ‘길’ (강기희 시인)
[최광임의 디카시 행진 59] ‘길’ (강기희 시인)
  • 경남일보
  • 승인 2022.03.17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이 사람에게 이르는 길엔 질문이 많다

-강기희 시인의 ‘길’



표지판이 가리키는 곳, 대한민국 최고 오지 강원도 정선 덕산기에 가면 숲속 책방이 있다. 소설과 시, 동화를 쓰는 작가 부부가 산다. 강 작가의 9대 조부부터 할아버지와 아버지의 태와 무덤이 있는 곳이기도 하다. 강 작가의 태도 이곳에 묻었다. 작가는 초가집을 학교로 사용하던 덕산분교에서 2학년 때까지 공부했다. 유년 시절을 떠올릴 때면 작가는 덕산기까지 숨어든 조상이 미웠고 조상을 숨어들게 만든 조선국 임금이 밉다고 했다.

그런 시인이 정선 읍내로 이사 간 지 46년 만에 세상의 책을 짊어지고 ‘태자리’로 돌아가 책방을 열었다. 표지판 있는 곳에서도 2㎞를 더 걸어 들어가야 하며, 읍내에서는 40리나 되는 곳이다. 그런 오지를 찾아오는 이에게 “그대 왜 자꾸만 걷는가”라고 시인은 묻는다. 여행객 자신에게 되묻는 물음일 수도 있겠다. “사람이 사람에게 이르는 길”이므로. 질문이 많아야 관계가 형성되므로. (시인·두원공대 겸임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