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대교 위 봄 바다와 벚꽃 향연 즐기세요
남해대교 위 봄 바다와 벚꽃 향연 즐기세요
  • 김윤관
  • 승인 2022.03.23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2일 남해대교 문화이벤트
남해바래길 봄소풍 걷기 축제
남해대교 위를 자유롭게 거닐며 다양한 공연을 즐기고, 노량 벚꽃까지 감상할 수 있는 ‘남해대교 문화이벤트’와 ‘남해바래길 봄소풍 걷기 축제’가 오는 4월 2일 남해대교 일원에서 열린다.

‘남해대교 문화이벤트’는 코로나19로 침체됐던 ‘2022 남해군 방문의 해’ 분위기를 다시 살리고, 남해대교 관광자원화 사업의 청사진을 마련해 나가기 위해 기획됐다. 특히 노량 바래길을 걸으며 문화행사를 즐길 수 있는 ‘남해바래길 봄소풍 걷기 축제’도 함께 열려 봄 바다와 벚꽃의 향연을 만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3일 군에 따르면 남해대교 문화이벤트는 내달 2일 오후 충렬사 앞에서 시작되는 개회식을 시작으로, 남해대교·남해각·노량마을 등에서 펼쳐진다.

‘노량공원 버스킹’과 ‘레인보우전망대 국악병창’ 공연과 더불어, 남해대교 위에서는 일리아나 블랙(기타&보컬)·도시수족관(감성밴드)의 버스킹이 진행된다. 지역의 농수특산물 판매장과 프리마켓도 열린다.

또한 다양한 체험행사도 준비돼 있다. 전통놀이와 분필그림그리기 등을 비롯해 남해대교를 배경으로 사진 촬영을 했던 기억을 떠올릴 수 있는 ‘기억복원 마지막 사진사 촬영’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열기구를 타고 하늘을 오르는(열기구 체험, 유료 1만원) 이색체험도 할 수 있다.

‘남해대교 문화 이벤트’와 함께 열리는 ‘2022 남해바래길 봄소풍 걷기 축제’는 ‘꽃섬 남해, 길 위에 사람 꽃 피우다!’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남해관광문화재단이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남해바래길 지선2코스인 노량바래길 3.2㎞를 함께 걷게 되며, 남해대교와 노량대교를 한 눈에 조망하며 벚꽃도 눈에 담을 수 있다. 노량바래길을 이날 완보하면 벚꽃 스페셜 뱃지가 증정된다.

남해관광문화재단 조영호 본부장은 “남해군 방문의 해를 맞아 펼쳐지는 바래길 걷기축제인 만큼 심혈을 기울여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특히 이번 축제코스인 노량바래길은 남해의 관문인 남해대교와 노량대교를 동시에 조망하는 짧지만 매우 강렬한 경관을 선사하는 명품 길”이라고 소개했다.

2022 남해바래길 봄소풍 걷기축제는 현장접수로 진행되므로 자유롭게 참여 가능하다. 남해바래길 홈페이지(www.baraeroad.or.kr)를 통해 상세하게 안내받을 수 있다.

장충남 군수는 “‘남해군 방문의 해’는 남해대교가 개통됨으로써 남해가 국민 관광지로 부상한 경험을 더욱 계승 발전시킨다는 차원에서 ‘어게인 1973’으로도 불리우고 있다”며 “군민과 향우들에게는 자부심과 아련한 추억을, 관광객들에게는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하는 남해대교에서 포근한 봄 바다의 정취와 노량 벚꽃의 진면목을 감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관기자 kyk@gnnews.co.kr





 
내달 2일 남해대교 일원에서 ‘남해대교 문화이벤트’와 ‘남해바래길 봄소풍 걷기 축제’가 열린다. 사진은 남해대교 위를 자유롭게 거닐며 다양한 문화 이벤트 행사를 즐기는 참가자들 모습. 사진제공=남해군

 
남해대교 위에서 즐기는‘봄 바다와 벚꽃의 향연’= 바래길 행사 포스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