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광임의 디카시 행진 61] 이별 후에 (권선희 시인)
[최광임의 디카시 행진 61] 이별 후에 (권선희 시인)
  • 경남일보
  • 승인 2022.03.31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동 댁 작사/작곡



미파솔미 파레미 솔파레

사랑했다 야속한 사람아



-권선희 시인의 ‘이별 후에’



후동 댁도 ‘망할 놈의 영감’이라는 소리를 입에 달고 살았겠다. 좀 살만해져서 타박해도 서운하지 않을 나이가 되었는데 떠나버렸나 보다. 영감과 옥신각신 오순도순 건정이 되도록 살고 싶었을 것임에랴.

좋아할수록 기대가 크고 바람이 많아 서운한 것이 쌓이기 마련이다. 어른들은 그것을 ‘포원 졌다’,라고 했다. 아이러니하게도 포원이 크면 소원도 큰 법인지, 원한을 소원과 같은 의미로 썼다.

포구의 삶이 수월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쯤은 누구나 아는 일이겠으나, 후동 댁은 흥 하나로 살아왔다. 갓 올라온 쥐치를 손질하다 안주로 좋아하던 영감이 생각났으리라. 나오는 대로 음계를 흥얼거리다 훅 치받쳐 오는 사랑이라니. (시인·두원공대 겸임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