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왕봉] 박쥐
[천왕봉] 박쥐
  • 경남일보
  • 승인 2022.04.20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기 (논설위원)
지난 주말 새로 난 진주 내동 자전거 도로를 걷다가 터널 안 대피공간에서 이상한 검은 물체를 발견하고 잠시 멈춰다. 놀랍게도 박쥐였다. 폐 터널에 자전거 도로가 생기면서 밤낮 할 것 없이 대낮처럼 환한 빛이 들자 겨우 손바닥만 한 그늘진 모퉁이에 위태롭게 매달려 있었다. 어둠이 들지 않아 활동하지 못한채 깊은 잠에 빠진 듯 했다.

▶박쥐를 보는 순간 코로나 바이러스가 맨 먼저 떠올랐다. 5000만 년 전부터 지구에서 살아온 유일한 비행 포유류인 녀석이 기회주의자의 대명사도 모자라 신종 감염병의 주범으로 몰려있는 형국이다. 억울할 수도 있겠지만, 박쥐는 한 마리당 평균 2.67종 이상의 다양한 바이러스에 감염돼 있다하니 도리 없다.

▶박쥐는 주로 곤충을 잡아먹거나 과일과 꽃의 꿀을 즐긴다고 한다. 농작물에 피해를 주는 해충퇴치는 물론 수분을 매개해 식물번식을 도와 자연 생태계를 풍성하게 하는 데 일조하고 있다는 이야기다. 다양한 바이러스의 보유숙주로 인간의 생명을 위협하는 동시에 인간 생활에 일조하는 양면성을 가진 존재라 할 수 있다.

▶내일(22일)은 마침 ‘지구의 날’이다. 팬데믹을 겪으면서 새삼 소중함을 일깨운 지구환경. 오랫동안 있는 듯 없는 듯 지내던 바이러스들이 경쟁하듯 인간들에게 몰려들고 있다. 인간에 의한 생태 변화 때문일 터. 인간의 각성을 촉구하는 박쥐의 경고인지 모른다. 환한 터널에 갇힌 박쥐 한 마리도 가벼이 볼일 아니다.
 
한중기 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