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하현상 없이 발전하는 모터 ‘양자 다이나모’ 국내 개발 성공
부하현상 없이 발전하는 모터 ‘양자 다이나모’ 국내 개발 성공
  • 황용인
  • 승인 2022.05.17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대 황승국 교수 연구팀 “기존 전기차 배터리 차별화”
경남대학교 정보통신AI공학과 황승국 교수 연구팀은 부하 없이 모터 기능과 발전이 동시에 가능한 ‘양자 다이나모(발전기 모터)’ 개발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황승국 교수 연구팀은 적은 입력으로도 고출력의 전기에너지를 얻는 ‘양자요동에 의한 자기유도증폭 발전시스템’을 개발하고, 대형발전기 전문 업체 더루비(TRC)와 ‘초고효율 양자발전기’에 대한 개발 및 상용화를 진행해 왔다.

이번에 개발된 황승국 교수 연구팀의 ‘양자 다이나모’는 양자 배열로 발전하는 모터로, 부하현상 없이 지속적으로 회전할 수 있어 1회 충전만으로도 외부 충전 없이 지속적으로 자가발전이 가능한 특징을 가졌다.

또 생산된 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는 ‘배터리’만 있으면 지속적으로 에너지를 보관할 수 있는 효율성도 챙겼다.

황 교수 연구팀에 따르면 ‘양자 다이나모’에 부하실험을 진행한 결과 부하를 걸기 전과 후의 ‘Power Supply’ 수치 차이가 거의 나지 않는 것을 확인했다.

황승국 교수 연구팀은 “지금까지 부하로 인해 효율을 낼 수 없었던 기존 모터에도 초고율화의 길이 열린 셈”이라며 “‘양자 다이나모’를 전기 자동차에 탑재하면 자동차의 배터리 용량만큼 계속해서 충전이 가능하고 반복 충전이 필요 없다는 점에서 기존 전기자동차와 차별화되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고 자평했다.

그는 또 “‘양자 다이나모’는 구조가 간단해 기존 자동차 배터리에도 사용이 가능하고 리튬 배터리에 비해 안전성과 가격경쟁력 면에서 탁월한 가성비를 가져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진 만큼 탄소중립 2050을 목표로 하고 있는 현 시점에서 기후변화문제 해결을 위한 C-Tech 솔루션의 하나로도 그 역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황용인기자 yongin@gnnews.co.kr

 
경남대학교 황승국 교수(사진)가 자신의 연구팀이 개발한 ‘양자 다이나모’를 들어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