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텍대학 CEO과정 총동문회, 제22회 CEO과정 총동문회 체육대회
폴리텍대학 CEO과정 총동문회, 제22회 CEO과정 총동문회 체육대회
  • 이은수
  • 승인 2022.05.23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뜨거운 열정으로 상생하는 한폴인” 행사 열어
한국폴리텍Ⅶ대학 창원캠퍼스 (권역학장 배석태, 이하 창원폴리텍대학) 최고경영자과정 총동문회(이하 한폴CEO총동문회)는 지난 21일 실내 체육관에서 ‘뜨거운 열정으로 상생하는 한폴인’이라는 주제로 제22회 한폴CEO총동문회 체육대회를 열었다.

이번 행사에는 한폴CEO총동문회 역대 회장을 역임한 이상연(제1기, ㈜경한코리아 대표이사)를 비롯하여 10명의 고문들이 참석하여 눈길을 끌었다. 참석자는 이상길(제7기) ㈜성우 대표이사, 이종판(제16.7기) 마이어코리아(주) 대표이사, 권영찬(제13기) ㈜종합건축사사무소 동인 대표이사, 박치근(제20기) 레알개발 대표이사, 주광희(제21기) 주광TECH 대표이사, 강창근(제22기) ㈜미래테크원 대표이사, 김한기(제23기) 마산산업 대표이사, 강철원(제10기) ㈜청우 대표이사, 그리고 직전 회장인 박정우(제29기) ㈜웰템 대표이사 등이다.

이번 체육대회에는 제17대 총동문회장인 권영훈(제28기) ㈜보성건설 대표이사를 비롯해 정영섭 사무총장(제25기) ㈜영진에셋 행복지점 팀장 등 임원진이 참석했다. 총동문회 산하 3개 동아리인 산악회 박종구 회장(제36기) 광명TECH 대표이사, 골프회 이창대 회장(제32기) ㈜태원이엔씨 대표이사, 그리고 여성봉사회 안미순(제15기) Herbal Life 대표이사 회장 등 각 동아리 임원진들이 참석했다. 그리고, 현재 재학중인 제41기 서중교 원우회장(코로아이(주) 대표이사)과 제42기 이수욱 원우회장((주)에스와이 나노텍 대표이사) 등 재학 원우들도 전원 참석했다.

대학측에서는 배석태 권역학장을 비롯해 보직자, 학교 관계자 등이 참석하였고, 한자리에 함께한 참석자 들은 모두 400여명 정도로 체육대회는 대성황을 이뤘다.

배석태 권역학장은 축사를 통해 “우리대학 CEO과정은 22년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며, 현재 1353명의 동문을 배출한 한강 이남에서 최고의 과정으로 자리 잡았다”며 “오늘 하루 우리 모두 남이 아닌 삶의 동반자임을 확인하는 자리로 만들어, 심신단련과 화합으로 함께 어울어지는 축제의 장을 만들어 모든 동문들이 비전을 가지고 함께 성공적인 기업으로 만들어 가는 계기를 만들자”고 당부했다.

권영훈 총동문회장은 “코로나 19로 인하여 2년간 미루어 오던 행사가 오늘 3년 만에 총동문 한마음 체육대회를 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우리가 이번 행사의 슬로우건을 내세운 것 처럼 ‘뜨거운 열정으로 상생하는 한폴인’이 되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 바쁜시간 쪼개어 뜻 깊은 체육대회에 달려와 주신 고문님들과 모든 동문님들께 감사드린다. 우리 모두 땀 흘리며 운동하면서 옛 추억속으로 여행을 떠나는 시간으로 만들어 가자”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개회식 행사 이전에 한폴CEO총동문회 역대 총동문회장을 역임한 고문들의 입장식을 비롯해 동아리 임원진 입장부터 제1기부터 제42기까지 입장식을 갖는 이벤트도 가졌다. 그리고, 식전 행사 및 공연, 구기종목 예선전, 개회식 행사, 점심 식사 및 공연, 추억의 게임, 장기자랑, 행운권 추첨, 그리고 시상과 폐식으로 진행됐다.

한폴CEO과정은 1년과정으로 운영되며, 현재 1년 과정 중 2학기 차를 맞이한 제41기 46명과 2022년 3월 입학하여 1학기 차를 맞이한 제42기 53명으로 총 99명의 원우가 재학 중에 있다. 한 학기에 총 14주씩 운영하고 있으며, 2022년 상반기는 현재 11주차까지 운영했다. 2022년 9월에 입학하는 제43기 신입생 모집은 6월 13일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축사하는 배석태 권역 학장.
체육대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