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주요 관광지, 이색 회의 명소로 각광
남해군 주요 관광지, 이색 회의 명소로 각광
  • 김윤관
  • 승인 2022.08.10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유니크베뉴 신규 모집사업에 남해군 3곳 선정
남해군이 이색 회의 명소로 주목받고 있다.

남해관광문화재단은 경남도와 경남관광재단이 진행한 ‘2022 경남 유니크베뉴 공모’에서 남해군 관광거점 시설 3곳이 신규 지정됐다고 10일 밝혔다.

경남도와 경남관광재단은 지난달 공모에서 총 36개소를 대상으로 1차 서류심사, 2차 전문가 현장심사를 거쳐 최종 25개소의 유니크베뉴(이색 회의 명소)를 지정했다. 이번에 지정된 25개소 중 16개는 재지정됐고, 시설 여건, 접근성, 정체성 등을 종합 평가해 9개소가 신규 지정됐다. 신규로 지정된 총 9개소 중 3곳이 남해군 내 시설이다. 남해군 내 신규 지정된 3곳은 여행자플랫폼으로 사랑받고 있는 재생문화공간 ‘남해각’, 한국의 미가 담긴 이순신순국공원 내 ‘리더십체험관’과 짜릿한 스카이워크가 매력인 ‘보물섬 전망대’ 이다.

경남 유니크베뉴에 지정이 되면 인증패를 전달받고 온라인 홍보와 홍보용 사진 촬영 등 다양한 혜택을 받게 된다. 또 유니크베뉴 마케팅과 장소에 가치를 더하는 스토리텔링 기법 등 업무에 적용할 수 있는 교육 및 전문가 멘토링도 지원받는다.

장충남 군수는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소규모 행사 개최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유니크베뉴 명소로서의 남해군을 알리는 신호탄으로 여기고 긍정적 변화를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색 회의 명소’인 유니크베뉴(Unique Venue)란 컨벤션센터나 호텔 등 전문 마이스(MICE) 행사시설은 아니지만, 개최 지역만의 고유한 의미나 그 장소에서만 느낄 수 있는 독특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이색적인 회의 공간이나 장소를 뜻한다.

이번에 선정된 남해각은 복합재생문화공간으로, 한국 최초 현수교인 남해대교가 보이는 빼어난 경관을 배경으로 오래된 휴게소를 리모델링한, 이야기가 살아있는 공간이 매력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순신 장군의 마지막 전투인 노량해전이 펼쳐진 관음포 일대를 배경으로 자리한 이순신순국공원 리더십체험관은 한국의 아름다움이 담긴 이색적인 공간으로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김윤관기자 kyk@gnnews.co.kr

 
‘2022 경남 유니크베뉴로 신규 지정받은 남해군 ’보물섬 전망대‘.
‘2022 경남 유니크베뉴로 신규 지정받은 남해군 ‘남해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