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왕봉]비상대책위원회
[천왕봉]비상대책위원회
  • 경남일보
  • 승인 2022.08.10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영효 논설위원
국민의힘이 지난 9일 ‘주호영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체제로 전환됐다. 통상 비대위는 정당이 주요 선거에서 참패한 뒤 반성과 새 출발을 위해 출범한다. 국민의힘은 서울·부산 보궐선거에서도, 대선에서도, 지방선거에서도 내리 승리했다. 특히 지방선거에서는 대승을 거뒀다. 그런데도 비대위 체제다. 이해 불가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3월부터 지금까지 ‘비대위 체제’다. 민주당은 대선에서 패배하자 ‘윤호중·박지현 비대위’를 가동했다. 비대위 체제에서 치러진 6월 지방선거에서도 패하자 ‘우상호 비대위’ 체제로 전환했다. 지금은 당 대표를 선출하기 위한 전당대회 본투표가 진행 중이다. 정의당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지방선거에 패배한 뒤에 ‘이은주 비대위’ 체제를 가동하고 있다.

▶정당 모두 비대위 체제에 들어가 있지만 국민들은 쇄신될 것이라고 믿지도, 기대하지도 않는다. “그 나물에 그 밥”이기 때문이다. ‘당 이름 빼고는 모두 바꿔라’는 게 국민의 뜻이다. 하지만 이번에도 실체는 그대로 둔 채 무늬만 바뀔 것이 농후하다. 그래서 비대위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시선이 곱지 않다.

▶지금 “이게 정치냐”하는 질타와 비난의 목소리가 높다. 원내 제1당(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해 제2당(국민의힘), 제3당(정의당) 모두 ‘비대위 체제’라는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사태에 벌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현존하는 정당 모두가 비대위 체제인 것은 대한민국 정치사에서도 사상 초유의 일이다. 세계 어느 나라에도 이같은 일은 없었다. 대한민국 정치가 부끄럽다.
 
정영효 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