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신항 서컨테이너부두 초대형 케이슨 23함 거치 완료
부산항 신항 서컨테이너부두 초대형 케이슨 23함 거치 완료
  • 손인준
  • 승인 2022.08.10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강준석)는 지난 9일 부산항 신항 서컨테이너부두 2-6단계의 초대형 케이슨(Caisson) 23함(총 길이 568m)의 제작 거치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전체 길이 1.75km에 이르는 서컨테이너부두 2-5, 2-6단계 5개 선석의 안벽 케이슨 설치가 모두 마무리 됐다.

케이슨(Caisson)은 선박이 접안하는 안벽 전면에 설치되는 구조물로 현재 운영 중인 부산항 신항 컨테이너부두 안벽은 대부분 케이슨 공법이 적용됐다.

이번에 거치 완료한 케이슨은 1함당 길이 24.7m, 폭 41.5m, 높이 19.5m, 무게 6600t에 이르는 초대형 구조물이다.

기존 부산항 신항에 적용된 케이슨들보다 폭이 10m이상 넓어 안벽크레인의 해측 레일부터 육측 레일 사이 전 구역을 일체형으로 제작해 안벽 크레인의 부등침하를 원천적으로 방지해 안정성과 경제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케이슨 거치 공사는 작년 1월에 시작해 총 18개월이 걸렸다.

BPA는 서컨테이너부두 케이슨에 안전성을 높이고, 공사비를 절감하는 새로운 공법들을 적용했다.

전면 벽은 대형 돌출부로 수저항 감소로 선박의 접안 안정성을 증대시키고, 파도가 통과할 수 있는 긴 구멍(Slit)을 내서 쇄파기능을 강화했다.

케이슨끼리 서로 맞물려 움직이지 않게 하는 인터로킹(Interlocking) 구조로 설계해 안정성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특허공법인 오픈 셀 케이슨을 이용해 속채움을 줄여 공사비도 절감했다.

BPA는 항만건설업무 역량 강화를 위해 특허공법이 적용된 케이슨의 마지막 진수 현장에서 부산항 항만건설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케이슨 진수 및 거치 교육을 실시했다.

BPA 관계자는 “이번에 케이슨 거치를 완료한 서컨테이너부두(2-6단계)는 잔여 부지조성공사를 2024년까지 마무리하고 상부 장치장 공사 완료후 2026년에 개장할 예정”이라고 했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부산항 신항 서컨테이너부두(2-6단계) 안벽 초대형 케이슨 23함 거치 완료 모습, 사진제공-부산항만공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