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백사장·용두산공원 ‘EXPO 보물찾기’ 성지 부상
해운대 백사장·용두산공원 ‘EXPO 보물찾기’ 성지 부상
  • 하승우
  • 승인 2022.08.10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라솔로 만든 백사장 대형 문자 인기, 대선주조 챌린지 적극 후원
네 개 문자 한 곳에서 찾을 수 있는 용두산공원에도 참가자들 줄이어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백사장이 ‘EXPO 보물찾기’ 명소로 부상하고 있다.

이달 말까지 1000만 명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백사장에 엑스포(EXPO)의 첫 문자인 대형 ‘E‘자가 숨겨져 있기 때문이다.

부산시는 지난달 말부터 이달 31일까지 ‘EXPO 보물찾기 챌린지’를 진행 중이다.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 열기를 확산시키기 위해 부산 주요 관광지와 기업 매장에 크고 작은 ‘E,X,P,O’ 타이포 그라피 문자를 숨겨 놓고 시민들의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대선주조는 이번 보물찾기 챌린지를 적극 후원하고 있다.

시내 모처에 숨겨진 문자를 찾은 시민들은 이를 조합하고 개인 SNS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선물을 증정한다. 1등(2명) LG 노트북, 2등(2명) 소니 헤드폰, 3등(20명) 롯데 패키지 등 경품을 제공한다.

부산시는 관광객들이 몰리는 해운대해수욕장 백사장에 대선주조 파라솔을 이용해 대형 문자를 숨겨두고 있다. 백사장 인근 건물이나 동백섬 산책로에서 내려다보면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다.

‘EXPO 보물찾기 챌린지’를 후원하고 있는 대선주조는 해운대 해수욕장 개장에 맞춰 2030부산월드엑스포 홍보 문구를 새긴 파라솔 1500개와 튜브 2000개를 제작해 제공한 바 있다.

부산 중구 용두산공원도 시내 전역에 분포된 30개에 달하는 보물찾기 사이트 중 접근성이 좋고, 숨겨둔 엑스포 영문 알파벳(E, X, P, O)을 한 곳에서 모두 찾을 수 있어 챌린지 명소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대선주조 조우현 대표는 “부산 시민의 염원이 2030월드엑스포 부산 유치 열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어 다행이다”면서 “유치 열기가 좀 더 뜨거워 질 수 있도록 가능한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하승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