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강홍의 경일시단] 섬에게(김미윤)
[주강홍의 경일시단] 섬에게(김미윤)
  • 경남일보
  • 승인 2022.09.04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아보면 너를 향한

변치 않는 그리움이다

해조음에 귀를 씻고

갯내음에 눈을 뜨고

밤이면 안개처럼 다가왔다가

아침이면 화들짝 물러나 앉는

너와 나의 영원한 간극이다

그래도 내가 있어 꿈을 꾼다

 


바다의 쉼표 같은 그 섬에 그리움 같은 파도가 일렁이고

물새들의 울음마저 소금기 젖어 애절하게 다가오는 갯바위의 말씀은 한 편의 수채화다. 뭍으로 가슴을 키우던 어린 애인 같은 해초들의 꿈이 봉곳이 다가오고 안갯 속으로 사라졌다가 나타나는 먼 사랑 이야기는 수줍은 수묵화다,

꿈 한 쪼가리를 나누어 갖고 가끔씩 퍼즐처럼 맞추고 살아가는 숨겨둔 추억 한편이 있다면, 아님 저 멀리 담장 너머 구겨둔 사랑이 자주 움이 터는 일이 있다면 이 시를 더 깊이 음미해볼 만하겠다.

추석이다.

고향을 비추는 달도 그리운 사람들도 모두 滿月(만월)이겠다.

꿈의 보자기를 싸매고 한 번쯤 그 섬에 가볼 요량이다.

어림없는 일이겠지만 간극의 끄트머리에서 떨어져 나간 것인지 다가오는 중인 것인지 모를 그 섬 한 귀퉁이에서, 다부지게 이 시 한 편을 읽어줘야겠다.

경남시인협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