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재남의 포엠산책(82)도토리나무 숲속에 와서 나는 가난하지 않다(김민율)
강재남의 포엠산책(82)도토리나무 숲속에 와서 나는 가난하지 않다(김민율)
  • 경남일보
  • 승인 2022.09.25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지 않아도
드나들 수 있는 둥근 문이 있어
사방에 싹을 틔웠다

도토리나무 숲속에 와서 나는 가난하지 않다
벌써 한쪽 주머니가 불룩해져 있다

말들이 울창한 나무의 바깥은 가난하지
서로에게 줄 열매가 주머니 속에 없다는 것

소문만 무성한 주머니가 바람에 부풀어 오르는 날에
산새가 푸드덕거리며 그늘을 물고 날아오른다

산새 울음소리에 맑은 귀를 대고
더 먼 침묵의 미래 속으로 걸어 들어간다

발밑에 당신에게 줄 열매가 널려 있다
양쪽 주머니가 불룩해지고 있다

---------------------------------------------------------------------------------

poem산책…… 일상적인 삶의 안락에 대해 생각합니다. 안락을 거부하는 마음과 방황하는 마음과 그런 시선이 환치돼 따뜻함을 바라보는 움직임을 생각합니다. 분주한 말들이 오가는 세상살이에 지친 사람이 의탁할 곳은 진정 어디인지를 생각합니다. 우리는 거부할 수 있는 것에 대해 거부할 용기가 필요합니다. 그러므로 열지 않아도 드나들 수 있는 둥근 문을 꿈꾸는 것이겠지요. 사방에 싹을 틔우는 삶을 바라는 것이겠지요. 말들이 울창한 나무의 바깥은 가난하고, 결핍이 더한 말을 낳게 하는 세상에는 서로에게 줄 어떤 열매도 존재하지 않습니다. 소문이 무성한 말주머니가 부풀어 오르는 것을 봅니다. 그런 날에는 어두운 곳에서 자라는 말의 그늘을 물고 산새는 날아오릅니다. 산새울음이 들리면 비로소 맑아지는 귀. 더 먼 침묵의 미래는 결국 자신 안에서 자라는 세상이겠지요. 모든 소문을 끌고 산새가 날아가면, 우리는 불룩해진 양쪽 주머니를 가질 것입니다. 그리하여 서로에게 꺼내줄 열매가 가득한 세상을 만날 것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